본문으로 바로가기
53713353 0032019071253713353 01 0107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이재용, 5박6일 일본 출장 마치고 귀국…방일 성과 주목(종합)

글자크기

경영진과 주말 대책회의 가질듯…정부측 고위 관계자 회동 가능성도

연합뉴스

일본 출장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9.7.12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최재서 기자 = 삼성전자[005930] 이재용 부회장이 엿새간의 일본 출장 일정을 마무리하고 12일 귀국했다.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소재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 방안 모색을 위해 지난 7일 출장길에 올랐던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8시 55분께 전세기 편으로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정장 차림의 이 부회장은 공항에서 현지 일정과 분위기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수고하십시오"라고만 인사한 뒤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당초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30대 총수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9일께 귀국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이후 일부 일본 언론은 11일 귀국할 것으로 보도했으나 이보다 늦어졌다.



이 부회장은 5박 6일간의 방일 기간에 현지 재계, 금융계 인사들과 이번 사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한편 여러 경로를 통해 '간접 지원'이 가능한지 등에 대해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수출 규제 대상에 오른 일본 현지 소재 생산기업들의 해외 공장을 통한 '우회 수입' 가능성 등에 대해서도 현지 관계자들과 의견을 나눴다는 추측 등이 나왔으나 구체적인 일정은 전혀 공개되지 않았다.

이 부회장이 일주일 가까이 일본에 머물며 대응책 마련에 총력을 다한 만큼 성과와 후속 행보에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르면 이번 주말에 삼성전자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사업을 총괄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장인 김기남 부회장을 비롯한 경영진을 소집해 출장 일정, 현지 재계 유력 인사들과의 논의 내용 등을 공유하면서 향후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정부 측에서도 이 부회장의 이번 방일 성과에 대해 기대를 하고 있는 만큼 청와대나 관계부처의 고위 관계자와 직접 만날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점치는 분위기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그러나 "향후 일정에 대해서는 정해진 게 없다"면서도 "경영진과 관련 회의는 당연히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일본 출장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2019.7.12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