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09748 0242019071253709748 01 01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popular

'계파싸움'으로 번진 바른미래 혁신위…무기한 단식까지(종합)

글자크기

바른미래, 큰 충돌 없었지만 하루 종일 '진통'

퇴진파 최고위원, 사퇴한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 '맹공'

손학규 "어떻게 할지 검토"…퇴진파 혁신위원 간담회

"주대환, 1일 1야권 재편"·"혁신위 비정상 묵과 못 해"

이데일리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 앞에서 권성주 혁신위원이 단식농성에 돌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혁신위)가 사실상 활동 중단에 돌입했다. 손학규 대표는 장고에 들어갔다. 퇴진파(안철수·유승민계)는 혁신위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했다. 지도부 체제개편에 찬성표를 던졌던 혁신위원들은 간담회를 진행하며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을 비판했다. 일부 혁신위원은 정상화를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다. 정치권에서는 결국 계파싸움으로 번졌다는 평가다.

12일 바른미래당 최고위는 지난 4월 손학규 퇴진 요구 국면에 펼쳤던 볼썽사나운 모습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감돌았다. 전날(11일)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이 자진사퇴했지만 그 전날인 10일 지도체제 결정을 골자로 한 혁신위안이 표결 끝에 통과했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이날 회의에서 큰 충돌은 없었다. 하지만 바른미래당의 혁신작업은 시계제로에 빠졌다.

이데일리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주대환 사퇴, 다른 방향의 ‘검은세력’ 개입”

퇴진파 최고위원들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주 전 위원장을 비판했다. 포문은 오신환 원내대표가 열었다. 오 원내대표는 “어제 주 전 위원장이 1차 혁신위안을 의결한 직후 위원장이 사퇴 기자회견을 한 것은 혁신위가 스스로 내린 결정에 위원장 스스로 불복하는 모양새”라며 “몹시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주 전 위원장이 사퇴하며 혁신위를 방해한 집단으로 지목한 검은세력과 관련한 입장도 내놨다. 오 원내대표는 “마치 최고위원들이 배후에서 혁신위를 좌지우지한 것처럼 사실과 다른 말을 하면서 겨우 수습국면에 들어선 당내 갈등을 부추기는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고 반박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사실상 손 대표를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주 전 위원장이 혁신안을 의결한 이후 절차적 문제점을 하루가 다 지나서 지적하며 사퇴했다”며 “저는 다른 방향에서 검은세력이 개입한 것이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수민 최고위원도 “혁신을 하겠다고 했던 혁신위원장이 혁신안을 거부하고 사퇴를 해버린 것은 반혁신의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어진 비공개회의에서 퇴진파는 이미 혁신위를 통과한 지도부 체제개편안을 최고위에 상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권파인 임재훈 사무총장이 혁신안 수령을 거부해 상정은 실패로 끝났다.

이데일리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 장지훈 위원(가운데)을 비롯한 5명의 위원들이 12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퇴진파 혁신위원, 사실상 계파 대리전 자인한 셈

손 대표는 회의를 끝내고 나온 뒤 복잡한 심경을 그대로 드러냈다. 그는 “주 전 위원장과 사퇴 당일 점심을 같이 하면서 계속 (위원장을) 맡아달라고 했다”며 “행사차 울산으로 가는 도중 사퇴를 선언한 것”이라고 그간의 사정을 밝혔다. 손 대표는 “위원장이 없는 상태에서 앞으로 어떻게 혁신안을 처리할지와 위원장 선임 여부도 이제부터 검토해야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렇듯 휴전상태로 지나갈 것 같던 혁신위 사태는 오후에 들어 다시 불이 붙었다. 지도체제 개편안에 찬성표를 던졌던 퇴진파 혁신위원이 간담회를 열고 그간의 일을 폭로한 것이다.

이기인 혁신위원은 “주 전 위원장은 첫 회의부터 사퇴 직전까지 공개적으로 야권 재편을 되뇌었다”면서 “1일 1야권 재편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당대표와 일부 최고위원은 주 전 위원장의 발언에 동조해 혁신안을 거부했다”며 사실상 혁신위가 계파의 대리전이었음을 자인했다.

여기에 권성주 혁신위원은 “혁신위가 비정상적으로, 제대로 활동을 못 하게 된 것은 묵시할 수 없다”며 무기한 단식을 선언하는 등 진통의 하루를 거듭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