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95483 1182019071253695483 07 0711001 6.0.8-hotfix 118 오마이뉴스 0

여름철에만 볼 수 있는 특별한 야경

글자크기

한강변에 자리한 풍광 좋은 행주산성

오마이뉴스

▲ 행주산성 ⓒ 김종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행주산성(幸州山城,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행주내동 산26-1)은 임진왜란 때 권율 장군이 승군, 도민들과 함께 왜군을 물리친 3대 대첩의 공간이다. 한강 연안의 덕양산에 자리하고 있어 주변 전망이 좋은 덕택에 후손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곳이기도 하다.

사적 제56호인 행주산성은 평시에는 주간 관람만 할 수 있지만, 여름철인 7월과 8월까지 토요일에 한해서 밤 10시까지 야간개장을 하고 있다. 입장료는 무료다. 여름밤 산성 내 고즈넉한 산책로를 따라 야경을 감상하며 걷기 좋다.
오마이뉴스

▲ 행주산성 ⓒ 김종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 행주산성 ⓒ 김종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행주대첩 당시 권율 장군은 의병과 승군을 포함한 2천3백 명으로 왜군 3만여 명을 기적같이 물리쳤다. 승군은 사찰에 사는 승려들의 부대로 불교를 배척했던 조선시대의 숭유억불 정책을 떠올려 보면 승려들의 애국심이 대단했음을 알 수 있다. 이후 왜적은 한양에서 퇴각해 경상도로 물러난 후 명나라에 강화회담을 요청하게 된다.

​행주산성으로 들어서면 가장 먼저 충장공(忠莊公) 권율 장군이 위풍당당한 모습으로 여행자를 맞이한다. 충장공은 나라에 큰 공을 세운 장군에게 내리는 시호인 충장을 받은 사람들을 높여 이르는 말이다. 그는 46세의 늦은 나이에 문과에 급제했다. 임진왜란이 끝난 직후인 1599년 그의 나이 63세에 관직에서 물러나고, 그해에 세상을 떠났다.
오마이뉴스

▲ 행주산성 ⓒ 김종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 행주산성 ⓒ 김종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성은 김포와 고양시 일대 들판과 한강이 한눈에 바라보이는 천혜의 명당이자 요새로 손색이 없는 덕양산(124m)에 자리하고 있다. 산 정상부를 에워싼 소규모의 내성(內城)과 북쪽의 작은 골짜기를 에워싼 외성(外城)의 이중구조를 하고 있다. 산성의 남쪽은 한강과 맞닿아 있고, 동남쪽으로는 창릉천이 산성을 돌아 한강으로 유입된다.

​행주산성의 꼭대기에는 1602년(선조 35년)에 행주대첩의 승전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대첩비가 있다. 비각 안에 있는 비석에 행주대첩의 승전 과정을 상세히 기록하고 있다. 당대 최고의 문장가인 최립의 문장과 명필 한석봉이 쓴 글씨라고 하니 유심히 보게 된다. 1963년 문화재 정화사업 당시 사적 기념으로 재건된 행주대첩비도 만나볼 수 있다.
오마이뉴스

▲ 행주산성 ⓒ 김종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 행주산성 ⓒ 김종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행주대첩비가 세워진 곳을 오르다 보면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정자 덕양정이 있다. 부근 진강정과 함께 전망 좋은 곳이다. 두 정자 모두 주변 경치를 구경하며 쉬어가기 좋다. 한강, 북한산과 서울 남산타워까지 넓은 경치를 한눈에 볼 수 있다. 행주산성이 천혜의 요충지임을 실감하게 된다. 주변 경치가 좋다 보니 행주산성을 찾는 사람들이 좋아하는 휴식 공간이 되고 있다.

​행주대첩비에서 길은 자연스럽게 삼국시대 때 조성했다는 토성(土城)길로 이어진다. 덕양산 정상과 7,8부 능선에 이어진 토성 길은 인위적으로 축성한 산성이라기보다 산자락 등산로로 착각할 정도로 자연스럽고 걷기 좋다. 산성 아래 자락엔 행주산성 이름을 딴 국수마을과 음식점, 카페들이 많아 행주산성 방문 시 함께 들르면 좋겠다.

김종성 기자(sunnyk21@naver.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기자의 블로그(sunnyk21.blog.me)에도 실립니다.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