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91059 0022019071153691059 02 0201001 6.0.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2855128000 1562880899000 popular

줄리엔강도 '빚투'…"부친이 업소 외상값 안 갚아"

글자크기
중앙일보

줄리엔강. [일간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줄리엔강이 부친의 외상값 '빚투'에 휩싸였다고 11일 일간스포츠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일 안양 동안경찰서 강력2팀에 지난 4일 줄리엔강 아버지를 상대로 한 고소장이 접수됐다. 무전취식을 한 혐의(사기)다.

고소장을 낸 A씨는 "2017년 7월에 줄리엔강 아버지가 가게에 와서 술을 마시는 등 유흥비로 쓴 돈이 400만원"이라며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갚지 않고 있으며, 전화로 변제를 재촉해도 '시간이 지났다' '그런적이 없다' 로 일관했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줄리엔강 측에도 접촉해 이같은 사실을 알렸으나 답은 얻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강남에서 술집을 운영하고 있지만 거주지인 안양서를 통해 소장을 접수했으며 최근 경찰 조사도 받았다.

A씨는 "확실한 증거가 생겨서 이제서야 고소장을 접수하게 됐다 "고 말했다. "줄리엔강 아버지가 일행 2명과 함께 업소를 찾았는데 이 중 B씨와는 개인적 채무관계가 있어 최근 민사소송을 했고 이 과정에서 2년 전 외상값도 갚으라고 했다 ""안양지법에서 개인적 채무는 변제하는 것으로 판결했으나 외상값은 줄리엔강 아버지 등에 받으라고 일부 승소 판결을 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그는 "민사 소송 판결문을 토대로 줄리엔강 아버지를 형사고소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현재 소속사가 없는 줄리엔강은 전 매니저를 통해 "아버지가 해결이 됐다고 해서 그런 줄 알고 있었다. 사이가 워낙 소원했고 연락을 안 한지도 오래인데 확인해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줄리엔강 아버지는 "죄송하다. 우리 아이한테 피해 없도록 하겠다. 아직 경찰서에서 연락은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국인 아버지와 프랑스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줄리엔강은 배우 겸 모델로 활동 중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