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90217 0722019071153690217 01 01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팩트체크] 스테인리스 텀블러, 매일 사용하면 '납 중독'?

글자크기


[앵커]

안쪽 재질이 스테인리스스틸로 된 텀블러를 오래 쓰면 납 중독 된다. 6개월 쓰면 바꾸는 게 안전하다. 일회용 컵 덜 쓰기 위해 텀블러 가지고 다니는 분들 계실 텐데, 사용기한을 두고 안전성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일부 온라인 매체 보도가 더 혼란을 가져오기도 했습니다.

팩트체크해봤습니다. 이가혁 기자 나와 있습니다.

[기자]

저도 제가 실제 쓰는 것 한 번 가지고 나와봤습니다.

제것도 안쪽이 말씀하신대로 스테인리스 재질이거든요.

[앵커]

보이진않지만 스테인리스 재질. 아마 많은 분들이 이걸 쓰실 것 같아요.

[기자]

보통 안쪽이 금속 재질로 된 걸 쓰고 있죠.

[앵커]

이게 또 보온이나 보냉이 잘 되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쓰실 것 같은데, 결론이 나왔습니까?

[기자]

네, 저희가 체크를 해보니까 결론이 잘 나왔습니다.

확인한 내용을 크게 두 가지로 정리해봤습니다.

먼저, 스테인리스 텀블러를 사용하면 납중독이 된다, 안된다. 그리고, 6개월마다 새 텀블러를 사 써야한다? 아니다. 이걸 두 가지 정리해봤는데요.

그제 이런 온라인 기사가 화제였습니다. 계속해서 댓글도 많이 달렸는데, 여기에도 방금 말씀드린 이 두 가지 내용이 나옵니다.

대만의 한 방송에 의사가 출연해 말하기를 50대 대만 남성이 갑자기 '납 중독' 증세를 보였다. 원인이 바로 20여년간 커피를 담아서 텀블러를 썼다. 그게 원인이었다. 하도 오래 쓰다 보니까 녹이 슬어서 중금속이 나왔다. 주의해야한다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이 기사는 '6개월에 한 번씩 텀블러를 교체하는 게 좋다.' 이렇게 마무리가 됩니다.

말씀드린대로 포털사이트 메인에도 걸려서 댓글이 많이 달렸는데, "스테인리스가 녹슨다는가 무슨 말이냐", "혼란스럽다" 반응이었습니다.

[앵커]

사실은 스테인리스가 녹이 덜 슨다는 뜻이기도 하잖아요

[기자]

그렇습니다. 한국에 있는 한 대만 특파원 도움을 받아서 대만 방송 직접 그 영상을 찾아봤습니다.

방송에 등장한 그 의사 말을 앞뒤로 조금 더 들어보니까, 국내 기사에 실린 내용과는 다르거나 불충분하다고 보이는 대목이 있었습니다.

바로 한 번 보시겠습니다.

[대만 토크쇼 '스파이시 닥터'/지난 2일 (화면제공 : EBC) : 저가 보온병을 샀을 경우 조심해야 합니다. 문제가 있습니다. 보온병 재료로 제일 좋은 것은 도자기나 스테인리스입니다. 꼭 진짜 스테인리스여야 합니다. (그 환자는) 보온병을 10여년 동안 썼습니다. 그 보온병을 봤더니 안쪽이 정말 만신창이였습니다. 안쪽 색깔이 은색이 아니라 일부는 붉게 변한 곳도 있고.]

[기자]

우리나라 방송이랑 형식이 비슷한데요, 이 방송을 보면 이 의사가 '싸구려 가짜 스테인리스 텀블러를 쓰면 안 된다' 이걸 강조한 겁니다.

[앵커]

그러면, 안쪽이 스테인리스로 된 텀블러는 사용해도 납 중독 문제는 없다고 보면 된다는 것입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바로 전문가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이영국/연세대 신소재공학과 교수 : 스테인리스 스틸 자체에는 납은 없거든요? 스테인리스 스틸이라는 이름 자체가 녹이 안 슨다는 뜻이고요. 염산, 황산, 이런 화학약품 아주 지독한 거 있잖아요. 그런 게 아닌 이상 뜨거운 물이나 끓는 물이나. 녹슬면 주방용기로 쓸 수 없잖아요, 당연히.]

특히 스테인리스는, 들어있는 성분 비율에 따라 싼 게 있고, 비싼 게 있습니다.

지금 국내에 유통되는 텀블러, 숟가락, 냄비, 컵 같은 데엔 두 개 중 비싼 스테인리스를 대부분 씁니다.

그래서 국내 소매점에서 정상적으로 팔리는 스테인리스 텀블러라면 대개 문제 없습니다.

아까 기사나 대만 방송에서도 "레몬워터, 탄산음료를 담으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언급돼 있습니다.

또 스테인리스 텀블러 취급설명서를 보면 '염분이 많이 포함된 음식은 넣지 말라. 녹이 스는 원인이 된다'고 적혀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텀블러에 뭘 담느냐도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는 게 전문가 의견입니다. 들어보시죠.

[박찬진/전남대 신소재공학부 교수 : 일반적으로 커피를 먹고 하는 거에는 전혀 문제가 없고요. 김치 같은 것은 고염분과 약간 산성을 띠잖아요. 그런 경우에 우려상으로 부식성이 있으니까 금속 용기에 보관하는 건 좀 그렇지 않겠냐라고 하는 그런 상식선에서 얘기하는 거고요.]

이미 1995년에 국내 연구에서도, 저가형이 아닌 스테인리스를 정상적으로 사용하면, 심지어 산성이 강하고 염분이 많은 김치를 넣어도 중금속 우려가 없다는 결론이 난 적 있습니다.

[앵커]

6개월마다 바꿔야한다는 건 어떤가요? '텀블러 사용기한'이란 게 딱 정해진 겁니까?

[기자]

딱 정해진 것 없습니다.

보관이나 세척 상황에 따라 교체시기는 다 다릅니다.

보냉, 보온 기능이 떨어졌을 때, 또는 어디가 망가져서 물이 샐 때, 세척으로도 오염이 안 지워질 때, 이럴 때 바꾸면 된다는 정도입니다.

전문가들은 중금속보다는 세균 오염을 더 조심해야한다고 말합니다.

텀블러 깨끗이 잘 세척하면서 써야 오래 쓸 수 있다는데 이견이 없습니다.

[앵커]

깨끗이 씻어서 써야겠죠. 팩트체크 이가혁 기자였습니다.

이가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