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89975 0722019071153689975 02 02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밀착카메라] "비만 오면 떠오르는 그날"…'장마 트라우마'

글자크기


[앵커]

오늘(11일) 밀착카메라는 1년 전, 침수 피해를 입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아직 복구가 시작되지 않은 곳도 있고 진행 중인 곳도 있었습니다. 장마가 휩쓸고 간 자리에는 트라우마가 남았습니다.

윤재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가을 태풍 콩레이가 닥쳤던 경북 영덕군 강구시장.

시장은 원래 모습을 찾았지만, 상인들은 당시를 생생히 기억합니다.

[피해 상인 : 물이 2m 찼습니다 2m. 비 많이 오면 작년처럼 안 그러란 법도 없어요. (무섭다, 또 그럴까 봐.)]

[박순복/피해 상인 : 며칠 전에도 비가 왔거든요. 그때 상황이 떠올라가지고 가슴이 쿵쾅쿵쾅. 습관이 (무엇이든) 위에다 올려놓는 거.]

영덕군이 복구 사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곳은 213곳.

이 중 대부분 복구가 끝났습니다.

하지만 12곳은 아예 시작을 못했거나 진행 중입니다.

시장에서 1km 가까이 떨어진 하천입니다.

지난 태풍 때 바로 여기 이 하천이 넘치면서 흙탕물이 흘러가 시장까지 덮친 것인데요.

1년 가까이 지났지만 지금도 하천 옆은 흙더미가 쓸려가서 움푹 파여있고 제방도 무너진 채 방치되어 있습니다.

영덕군은 시간이 더 걸릴 수밖에 없다고 말합니다.

하천과 바다를 터널로 연결하는 대규모 공사라는 것입니다.

[영덕군청 : 사업비가 좀 큰 거예요. 심의를 받고 발주하는 그런 절차상에 놓여 있는 거예요. 비가 또 오면 어떡하냐 그러면, 누구든 대답하기가 안 곤란하겠습니까.]

땅 소유주와의 갈등으로 산사태 예방 공사에 어려움을 겪는 곳도 있습니다.

항구 근처의 한 산비탈입니다.

태풍 당시 산 위에서부터 내려온 물과 흙이 비탈을 쓸고 내려가 아래 주택을 덮친 것입니다.

지금은 나무가 없는 흙에 방수천만 덮어 둔 상태.

산에 나무를 심는 사방사업을 하려면 산 소유주의 동의가 필요한데 이를 얻기가 쉽지 않습니다.

사방사업이 시작되면 5년 동안 그 땅은 개발이 제한됩니다.

[경북산림환경연구원 : 사업 반대가 워낙 거세가지고. 토지 소유주가 반대를 했더라도 지역 주민의 안전이 우선이기 때문에 대체 구조물을 하단부에 협의 중에 있고…]

산 밑에서 장사하며 생활하던 피해 주민은 머무르기도 떠나기도 쉽지 않습니다.

[장연주/피해 주민 : 불안하죠. 불안한데 생계는 유지를 해야 하니까. 근데 또 장마가 얼마만큼 올지 모르니까…]

이 국도변 인도에는 태풍으로 인한 산사태 우려로 통행을 제한한다는 현수막이 붙어 있습니다.

하지만 경고문만 붙었을 뿐 정작 통행로는 이렇게 열려 있습니다.

걸어가보면 흙이 다 드러난 비탈에 쓰러질 듯한 나무들이 전깃줄에 무게를 기대고 서 있습니다.

이 곳도 최근에야 복구 공사가 발주됐습니다.

[국토관리사무소 : 바로 하면 저희도 좋은데요 예산이 반영이 되어야지. 일부 주민들이 지나가시는데 거기까지는 어떻게 할 수가 없는 부분이어가지고…]

청주에서는 2년 전의 장마로 입은 피해를 아직 복구하고 있습니다.

[공사 관계자 : 수해가 났다 그래서 당장 일 들어가는 경우가 거의 없다 보니까. 예산도 확보하고 타당성도 따져봐야 하니까.]

하지만 주민들은 공사가 너무 늦어진다는 입장.

[피해 주민 : (비) 걱정도 아닌 게 아니라 하고 있어요. 공사도 이제 와가지고. 저희들은 이해가 안 가요.]

서울 일부 지역도 지난해 장마 피해가 컸습니다.

피해를 입은 주택가엔 빗물받이가 더 설치됐고, 양수기도 배분됐습니다.

[인근 주민 : 걱정이 되죠, 작년에 그렇게 혼나서.]

올해는 아직 비가 적어 마른 장마라고도 불립니다.

하지만 한 번 침수 피해를 겪은 사람들의 불안은 이번 여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턴기자 : 곽윤아)

윤재영, 김장헌, 김정은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