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89848 0432019071153689848 02 0201001 6.0.8-hotfix 43 SBS 0

의심 없이 설치한 '금융기관 앱'…순식간에 500만 원 뺏겼다

글자크기

<앵커>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이 등장했습니다. 돈을 빌려준다면서 금융기관 앱을 설치하도록 하고 그 앱을 통해 아예 휴대전화를 해킹하는 방법으로 돈을 뜯어 간 일이 있었습니다.

KNN 최한솔 기자입니다.

<기자>

창원에서 운송업을 하는 50대 A 씨.

지난 3일 저금리 대출을 홍보하는 전화와 문자를 받았습니다.

마침 급전이 필요했고, 시중에 잘 알려진 금융업체라 문자에 나타난 링크를 누르고 앱을 설치했습니다.

[A 씨/보이스피싱 피해자 : (대출 업체가) 잘 알려진 회사였고 저도 대출이 많이 필요했기 때문에 의심 없이(앱을 설치했습니다.)]

이어진 대출 상담에서 기존 대출 금액 일부를 갚아야 대출이 가능하다는 말에 A 씨는 기존대출금의 일부 변제를 신청했습니다.

[A 씨/보이스피싱 피해자 : (기존 대출업체가) 변제금을 개인 계좌로 송금해라 해서 의심이 들었습니다. 그러자 본인들이 금융감독원에도 등록돼 있기 때문에 확인해보라 했습니다.]

의심이 든 A 씨는 금융감독원에까지 상담해봤지만, 금감원 역시 아무 문제 없다는 말뿐.

모두가 한통속이었기 때문입니다.

대출 앱을 설치하면서 A 씨의 핸드폰이 해킹됐고 모든 전화가 보이스피싱 업체로 연결된 것입니다.

A 씨는 기존 대출금 변제금 500만 원을 송금했지만 결국 빠져나갈 길이 없는 신종 사기에 걸려들었습니다.

[박재만/경남 창원서부경찰서 지능팀장 : 전화로 걸려오는 대출 홍보에 대해서는 직접 금융기관을 방문하시고 대출 전용 앱 등은 악성 코드가 심어져 있기 때문에 휴대폰에 설치해선 안 됩니다.]

경찰은 송금계좌와 통화 내역 등을 토대로 신종 보이스피싱단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진혁 KNN)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마부작침] 2019 청소년 성매매 리포트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