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89715 0022019071153689715 02 0204001 6.0.8-hotfix 2 중앙일보 0

“한국, 개식용 멈춰야” 초복 앞두고 한국 찾은 할리우드 배우

글자크기

킴 베이싱어 "한국, 개 식용 위해 집단사육…전세계 유일"

중앙일보

11일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동물 임의도살금지법) 심사 및 통과 촉구를 위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배우 킴 베이싱어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동물은 법에 따라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곤 임의도살이 금지돼야 한다"

'배트맨', 'LA 컨피덴셜' 등으로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킴 베이싱어가 영화 홍보가 아닌 '개 식용 중단'을 외치기 위해 지난 한국을 찾았다. 오는 12일 초복을 앞두고서다.

지난 10일 한국에 도착한 베이싱어는 11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에서 열린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심사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한국의 보신 문화에 우려를 표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한국은 개를 식용 목적으로 집단 사육해 먹는 세계 유일한 나라"라며 "전통이라고 해도 어떤 전통은 받아들이지 않는 것처럼 (전통에 대해) 스스로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한국의 복날을 전후해 동물권 단체들은 '개 도살 금지 촉구 대회' 연다. 11일 동물권 단체인 '동물해방물결',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이 주최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초복 당일인 12일에는 복날 희생된 개들을 추모하기 위한 '2019 복날추모행동'이 국회 정문 앞에서 열린다.

이번 집회에서는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의 조속한 심사 및 통과를 요구한다. 국회에서는 이미 1년 전 동물 보호를 위한 법안이 발의됐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포함한 10인의 국회의원은 지난해 6월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이른바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을 발의했다.

해당 법안이 통과되면 축산물 위생관리법 등 관련 법이 규정하지 않는 개와 고양이 등의 도살은 금지된다. 그러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해당 법안을 법안심사소위에 상정하지 않았고, 1년 간 아무런 진전이 없었다. 국회와 정부의 무관심 속에 지난 1년 간 100만 마리의 개들이 도살됐다는 게 동물권 단체들의 주장이다.

베이싱어는 국내외 유명인들과 함께 12일 집회에도 참여한다. 그는 지난해 7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도심 한국 LA총영사관 앞에서 개고기 식용반대 시위를 벌이며 한국의 개 식용 종식을 요구해 왔다.

올해 집회에서 활동가들은 개농장에서 폐사하거나 도살된 개의 모습을 재현한 모형들을 제단에 쌓아 올리며 음지에서 도살된 개들의 실상을 고발하고, 국회와 정부의 관심과 관련 법 통과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