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85792 0522019071153685792 05 0509001 6.0.18-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62833260000 1562833350000

황예나 “무안서 KLPGA 드림투어 3승, 좋은 케미” ... 상금1억 돌파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황예나가 드림투어 시즌 3승을 달성, 상금 1억원을 돌파했다.

황예나(26)는 11일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 컨트리클럽(파72/6576야드)의 서A(OUT), 서B(IN) 코스에서 열린 ‘KLPGA 2019 무안CC·올포유 드림투어 9차전(총상금 1억1000만원, 우승상금1980만원)’ 최종일, 지난 4차전과 7차전에 이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최종라운드 전반에 보기와 버디 없이 파만 기록한 황예나는 후반에만 3개의 버디를 묶어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69-69)를 기록, 정지유(23)와 연장전에 돌입했다. 18번홀(파5531야드)에서 치러진 연장 두 번째 홀에서 정지유가 보기를 기록한 사이, 황예나가 침착하게 파를 성공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뉴스핌

황예나가 드림투어 시즌 3승을 달성, 상금 1억원을 돌파했다. [사진= KL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유독 무안에서 강한 모습에 대해서 황예나는 KLPG와의 공식인터뷰서 “운이 잘 따라주는 것 같다. 올해 무안과 좋은 케미가 느껴진다. 상반기에 3승을 이루었다. 하반기를 포함해 5승까지 기록하고 싶다”며 남은 시즌 목표를 밝혔다. 황예나는 무안에서 열린 이 대회서 모두 우승(4차,7차,9차)을 거두었다,

황예나는 “정규투어와 드림투어를 병행하며 계속된 대회 참가로 인해 1라운드에 샷 점검할 시간이 없었다. 운 좋게 3위라는 좋은 성적으로 1라운드를 마쳤지만, 컨디션이 좋지 않아 우승은 예상치도 못했다. 얼떨떨하면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후반 버디를 몰아칠 수 있던 원동력에 대해 ”전반에 마음대로 안 되던 부분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후반에 그 점들을 커버하려고 노력했다. 집중력을 최대한 끌어올려 좋은 성적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황예나는 ‘드림투어 한 시즌 최다 5회 우승’도 노리게 됐다. 그는 올 시즌 10개 대회 출전해 우승 3회, 준우승 4회 기록, 상금 1억원을 돌파했다.

드림투어에서 한 시즌 최다 우승횟수를 보유하고 있는 선수는 김아림(24,SBI저축은행) 그리고 박지연(24)이다. 2015년에 두 선수는 각각 4승씩을 기록하며 상금왕 경쟁을 펼친 바 있다.

뉴스핌

황예나의 플레이 모습. [사진= KL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ineview@newspim.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