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61817 0672019071053661817 03 0305001 6.0.8-hotfix 67 아시아투데이 0

소상공인연합회 "정부, 최저임금 조치 없을 경우 규탄대회 순차 전개"

글자크기

정치참여 위해 정관개정도 불사…"정치를 근본적으로 바꿔나갈 것"

아시아투데이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이 10일 서울 동작구 연합회에서 열린 임시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제공=소상공인연합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수일 기자 = 소상공인연합회는 10일 서울 동작구 연합회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최저임금과 관련해 정부가 입장표명 및 가시적인 조치가 즉각 이뤄지지 않을 경우 연합회 업종·지역 조직을 망라해 규탄대회를 순차적으로 전개하겠다고 결의했다.

연합회가 산업규모별 최저임금 차등화, 최저임금 고시 월환산액 삭제 등을 요구했지만 최저임금위원회가 이를 무산시키자 지난 3일 ‘총선심판론’을 꺼낸 것에 대한 연장선상이다.

당시 최승재 연합회장은 “소상공인들의 절규를 외면하고 있는 정치세력들을 내년 총선에서 준엄하게 심판해 나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임시총회에서 결의된 내용을 보면 정부와 정치권의 불신이 담겨있다. 연합회는 정치권이 소상공인의 현실적인 문제를 외면하고 있다며 정부가 최저임금 문제 해결에 나서달라고 촉구하는 한편, 생존권과 권익보호를 위해 적극적으로 정치에 참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정치적 기본권은 우리헌법이 규정하고 있는 기본권에 입각해 ‘소상공인들의 생존은 소상공인 스스로 지켜가야 한다’는 원칙하에 건전한 정치참여로 우리 정치를 근본적으로 바꿔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참여를 원천적으로 금지해 왔는데 정관 개정을 우선적으로 나서고, 세부적인 실천을 위해 연합회 내 실무위원회를 두고 온·오프라인의 역량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