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07570 0372019070853607570 07 0703001 6.0.9-release 37 헤럴드경제 46566458

[팝인터뷰③]송새벽 "자기 연기 보고 완벽하다는 사람 몇이나 있을까요"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송새벽/사진=리틀빅픽처스 제공


[헤럴드POP=천윤혜기자]([팝인터뷰②]에 이어..)

배우 송새벽이 자신의 연기에 아쉬운 부분이 많다고 토로했다.

송새벽이 '진범' 촬영을 시작한 시점은 지난해 방송돼 큰 화제를 모았던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가 끝난 직후였다. '나의 아저씨' 속 박기훈이라는 역할은 '진범'의 영훈과는 사뭇 달랐다. 어두운 캐릭터라 할지라도 감정을 표현해내는 방식 자체는 전혀 상반됐다. 사소한 부분 하나가 배우들의 연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다른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게 쉽지는 않았을 것으로 보였다.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송새벽은 "'나의 아저씨' 촬영 전부터 '진범 시나리오를 받았었다. 그래서 드라마 촬영을 하면서 '진범'에 대한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다. 마음 속으로는 준비 기간이 있었던 셈이다. 다만 현실적으로 바로 촬영을 이어가 체중 감량을 할 수 있는 시간도 짧고 부족한 점들이 많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송새벽은 '나의 아저씨'에 이어 영화 '진범'을 촬영한 뒤에는 최근 종영한 OCN 드라마 '빙의'로 활동을 이어갔다. 이 작품들을 통해 대중적으로 더욱 큰 인지도를 쌓고 연기적으로 극찬을 받게 되기도 했지만 연속으로 너무 무거운 캐릭터들을 맡아온 것도 사실. 하지만 이는 송새벽의 의도는 아니었다고. "한 작품이 끝날 때마다 '다음에는 이런 느낌으로 해야지' 하다보니까 그냥 이렇게 된 것 같다. 사실 저희 일이라는 게 계획한 대로 그대로 되는 것도 아니지 않나. 그냥 하다 보니까 어두운 장르들을 하게 된 것 같다."

헤럴드경제

송새벽/사진=리틀빅픽처스 제공


사실 송새벽은 처음부터 무거운 장르 전문 배우가 아니었다. 오히려 스크린에서 초반 활약할 당시에는 '시라노:연애조작단', '위험한 상견례', '아부의 왕' 등 다양한 코미디 장르에서 시원한 웃음을 보장했다. 코미디 전문 배우에서 변화를 준 특별한 이유가 있었던 걸까.

"'이런 장르를 해봐야지' 그랬던 건 아니었다. 다만 초반에 코미디적인 대본을 많이 주셔서 한쪽으로만 가는 느낌이 우려가 되기는 했었다. 조금 더 다른 장르를 하면 좋을 것 같을 것 같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던 중 몇 년 전부터 다른 캐릭터를 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연극만 했을 때는 다양한 역할을 했다고 생각했는데 물론 지금도 너무 감사하지만 아쉬웠던 부분도 있었다. 지금은 그 때보다 훨씬 나아진 것 같다"

코미디부터 스릴러까지 다양한 장르를 섭렵하며 대중들에게 '연기의 신'이라는 호칭을 듣지만 여전히 자신의 연기를 보면 아쉽다는 송새벽. 그는 "촬영을 마치고 작품을 봤을 때 '저거야' 그런 경우를 제 자신한테 느끼는 경우는 없다. '조금만 더 에너지를 낼걸', '이 때는 힘을 뺄걸' 싶은 부분이 많다. 자신의 연기 보고 완벽하다는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라며 끝까지 연기 앞에서 겸손함을 드러냈다.

한편 송새벽이 출연한 영화 '진범'은 피해자의 남편 '영훈'(송새벽)과 용의자의 아내 '다연'(유선)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함께 그날 밤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 추적 스릴러. 오는 10일 개봉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