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588971 0522019070853588971 07 0701001 6.0.10-RELEASE 52 뉴스핌 46566458

[스타톡] '기방도령' 정소민 "제가 지향하는 캐릭터였죠"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조선에 만연한 반상(班常)과 남녀차별이 부당하다고 생각한다. 해야 할 말은 해야 하고 잘못된 것은 바로잡아야 한다. 배우 정소민(30)이 시대를 앞서는 현명한 양반가 규수로 돌아왔다.

정소민의 신작은 ‘기방도령’이다. 오는 10일 개봉하는 이 영화는 폐업 위기의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꽃도령 허색이 조선 최고의 남자 기생이 돼 벌이는 이야기를 담았다. 극중 정소민은 허색이 첫눈에 반하는 여인 해원을 연기했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행기에서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어요. 피곤한 상태여서 읽다가 자야겠다는 생각이었죠. 근데 다음 장이 너무 궁금해서 잠을 잘 수가 없었어요(웃음). 그래서 바로 출연을 결정했죠. 물론 캐릭터 자체도 매력 있었어요. 많은 여자 사이에서 자라고 사랑을 믿지 않는 허색의 마음을 움직이는 여자잖아요. 또 조선시대 여성답지 않게 열린 마음,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죠. 제가 지향하는 모습이었어요.”

‘기방도령’은 정소민의 첫 사극이기도 하다. 지난 2010년 드라마 ‘나쁜남자’로 데뷔해 그간 수많은 작품을 해왔지만, 사극 연기는 처음이다.

“들어가기 전까지는 걱정이 많았어요. 특히 사극 말투를 해본 적이 없어서 고민이 많았죠. 근데 첫 리딩 후에 두려움이 깨졌어요. 감독님이 너무 틀에 갇혀있지 말고 그냥 편하게 하면 된다고 하셨거든요(웃음). 덕분에 부담을 덜고 시작할 수 있었죠. 오히려 그러고 나니 해원 캐릭터 자체에 더 집중할 수 있었어요. 어떻게 해원을 채워나갈 것인지에 더 집중했죠.”

극중 로맨스를 펼친 이준호와 호흡은 두 번째다. 두 사람은 이병헌 감독의 영화 ‘스물’(2015)에서 한 차례 만난 적이 있다.

“준호 씨가 있다고 해서 너무 든든했어요. 함께 호흡을 맞춰 본 배우가 한 명도 없었거든요. 그래서 처음부터 많이 의지가 됐죠. 또 ‘스물’ 때 단둘이 붙는 신이 하나도 없어서 아쉬웠는데 이번에는 많아서 좋았고요. 아무래도 동갑내기 친구라 서로 장난도 치고 편하게 아이디어 내면서 촬영할 수 있었어요. 서로 힘들 때면 치얼업도 해주고요(웃음).”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정소민은 연기 외에도 다방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매일 저녁 SBS 파워FM ‘정소민의 영스트리트’를 통해 청취자들을 만나고 있으며, 유튜브를 통해 1인 방송도 시작했다. 최근에는 SBS 예능프로그램 ‘리틀포레스트’에 고정 출연을 확정했다.

“라디오는 좋은 기억이 있는 매체였는데 마침 스케줄이 없을 때 기회가 와서 하게 됐죠. 유튜브는 팬들이 소통을 원하기도 했고 평소에 영상을 찍는 것도 좋아해서 하게 된 거고요. 예능도 사실 전혀 생각이 없었어요. 근데 제안이 온 프로그램이 제가 평소에 관심을 가지는 분야라서 참여하게 됐죠. 취지가 마음에 들었어요. 물론 연기도 계속해야죠. 또 다른 모습 보여드리려고 좋은 작품을 계속 보고 있어요(웃음).”

jjy333jjy@newspim.com [사진=판씨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