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582237 0372019070753582237 07 0703001 6.0.10-RELEASE 37 헤럴드경제 46566458

[팝인터뷰②]유재명 "이성민 오랜 팬..내가 마음껏 연기하게끔 잘 받아줘"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배우 유재명/사진=NEW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유재명이 선배 이성민을 향한 존경심을 표했다.

유재명은 영화 ‘비스트’를 통해 이성민과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자타공인 연기장인’답게 이번 작품에서 폭발적인 시너지를 완성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유재명은 이성민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유재명은 이성민에 대해 “아주 존경하는 선배님으로, 오래 전부터 팬이었다. 이번에 선배님과 합을 맞추게 돼 영광스러웠다”고 전했다.

이어 “선배님은 내가 마음껏 연기할 수 있게 눈높이를 낮춰 있는 그대로 받아주셨다. 선배님이 액션을 받으면 리액션이 바로 나오더라”라며 “내가 해석한 디테일들은 머릿속에 있는 건데 실제가 나오는 느낌이라 멋진 작업이었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배우 이성민, 유재명/사진=민선유 기자


뿐만 아니라 유재명은 “선배님은 현장에서 촬영할 때랑 일상이 동일한 것 같다. 털털한 형님이다. 같은 세대를 살고 있는 인생 선배의 모습도 보여주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연기적으로 부담감에 빠져있을 때 선배님도 함께 부담감을 갖고 계셨다. 동질감을 느껴 큰 힘이 되면서 참 좋았다. 늘 고민하시면서도 슛 들어가면 잘해내시는 걸 보고 나 역시 용기를 냈다”고 회상했다.

한편 이성민, 유재명이 손잡은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와 이를 눈치 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