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557156 0032019070553557156 01 0101001 6.0.9-release 3 연합뉴스 52825955

입국장 면세점 첫달 매출 55억원·이용인원 5만명

글자크기

김정우 공개…주류, 화장품·향수, 식품류 순으로 많이 팔려

연합뉴스

입국장 면세점 개장 첫날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3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 문을 연 입국장 면세점에서 여행객들이 물건을 고르고 있다. 취급 품목은 술과 향수, 화장품, 기념품 등 10개로, 담배와 검역이 필요한 과일이나 축산가공품 등은 판매하지 않는다. 2019.5.31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지난 5월 31일 개장한 입국장 면세점의 첫 달 매출은 54억9천300만원, 이용 인원은 5만455명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은 5일 관세청에서 받은 '입국장 면세점 운영현황' 자료를 토대로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입국장 면세점 첫 달 총매출액은 54억9천300만원이고 일평균 매출액은 1억7천500만원이었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에스엠면세점의 매출이 39억7천300만원으로 전체 매출의 72%를 차지했고, 제2여객터미널 엔타스듀티프리의 매출은 15억2천만원으로 전체의 28%였다.

입국장 면세점을 이용한 인원 5만455명 중 내국인은 4만8천478명(96%), 외국인은 1천977명(4%)이었다.

일평균 1천540명의 여행객이 입국장 면세점을 이용했으며 1인당 평균 구매액은 11만원으로 집계됐다.

주요 판매물품으로는 주류가 31억8천500만원(58%)으로 가장 많이 팔렸고, 화장품·향수 9억1천200만원(17%), 식품류 6억7천500만원(12%) 순이었다.

김 의원은 "앞으로 더 많은 여행객이 입국장 면세점을 이용할 것"이라며 "여름휴가 기간이 다가오는 만큼 혼잡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추가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