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552259 0102019070553552259 02 0213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구, 민선 7기 1년 답습 행정 바꾼다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가 최근 1년간 감사에서 반복된 지적에 대해 오는 12일까지 부서, 동별 자율 점검에 나선다. 직원들이 업무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거나 기존의 잘못된 관행을 답습하면 행정에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서울신문

성장현 용산구청장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용산구는 감사담당관이 최근 각 부서와 동에 자율점검 운영 매뉴얼을 배포했다고 3일 밝혔다. 자체 감사 보고서나 다른 자치구 감사 사례집을 분석해 직원들의 일상 업무 가운데 유사한 지적이 계속되는 사례 35건을 한데 묶은 것이다. 각 부서와 동은 점검 결과 잘못된 행정은 바로 시정 조치하고 점검 결과를 감사담당관에게 제출한다. 감사담당관은 10개 부서나 동을 표본으로 선정해 점검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살필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민선7기 1주년을 맞아 감사 업무 패러다임을 획기적으로 바꿨다”며 “일방통행 식이 아닌 정보 공유, 소통을 통해 과거 지속적으로 답습된 관행을 타파하고 제도 개선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