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416560 0432019062853416560 02 0201001 6.0.17-RELEASE 43 SBS 53339995 popular

트럼프 방한이 움직인 우리공화당 천막…"정치 투쟁 계속"

글자크기

<앵커>

광화문 광장에서 우리공화당이 무단으로 천막치고 농성하던 모습입니다. 커다란 태극기와 함께 미국 국기, 성조기가 함께 있는 것이 눈에 띄는데 서울시가 철거하라는 말에 꿈쩍하지 않던 우리공화당이 오늘(28일) 이 천막들을 딴 데로 옮겼습니다. 공화당은 내일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거에 맞춰서 이것을 옮긴 거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돌아가면 다시 광화문 광장에 천막을 칠 거라고 했습니다.

한지연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전 10시 40분쯤, 광화문광장 천막들이 이동을 시작했습니다.

3시간이 지난 낮 1시 반쯤, 서울파이낸스 센터 근처 청계광장 인도에 천막 4개 동이 세워졌습니다.

원래 있던 곳과는 200m 정도 떨어진 곳입니다.

서울시의 철거 요청에 꿈쩍 않던 우리공화당이 내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에 맞춰 경찰의 협조 요청을 받아들인 겁니다.

[조원진/우리공화당 공동대표 : 경호 문제나 안전 문제로 텐트의 이동, 혹은 인원의 통행 자체를 자제해달라 그래서….]

시민들은 오랜만에 깨끗해진 광화문광장을 반겼습니다.

[김아리/서울 성북구 : 너무 지저분해 가지고 관광 온 사람들한테 좀 많이 부끄러워서 그만 좀 했으면 좋겠어요. 지금 깨끗하고 보기 좋아서 이 거리가 유지됐으면 좋겠어요.]

하지만 우리공화당은 트럼프 대통령 방한이 끝나면 천막을 다시 광화문광장으로 옮길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박태우/우리공화당 사무총장 : 우리가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광화문에 가서 텐트를 칠 수 있는 역량과 명분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또 정치 투쟁을 할 겁니다.]

우리공화당은 지난 25일 광화문 천막 강제철거 과정에서 100여 명이 다쳤다며 박원순 서울시장 등 6명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김태훈·설민환, 영상편집 : 황지영, VJ : 김형진)

▶ "트럼프 온다" 도심서 찬반 집회…서울 경찰 '갑호비상'

▶[핫이슈] 트럼프 방한…한·미 정상회담
▶[마부작침] 2019 청소년 성매매 리포트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