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406214 1082019062853406214 06 0601001 6.0.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1694878000 1561695013000 related

믿보배 입증…'구해줘2' 김영민, 선한 목사→광기어린 살인마 완벽 소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구해줘2' 김영민이 폭발적인 연기력으로 역대급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지난 27일 종영한 OCN ‘구해줘2’에서 김영민은 성철우 목사 역을 맡아 신앙충만하고 선한 모습에서 욕망과 광기에 휩싸여 악마처럼 변해가는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시켰다.

극 초반 성목사는 해외 교회 파견을 뒤로하고 마지못해 월추리에 오지만, 여러 사건들을 겪으며 마음을 열고 점차 사람들과 동화된다. 선한 미소와 깊은 신앙심으로 월추리 사람들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은 성철우는 최경석(천호진 분)이 꾸민 사기판인줄도 모르고 자신이 진짜 기적을 행하고 있다고 믿게 된다.

자신의 내면에 잠재되어 있던 욕망에 눈을 뜬 성철우는 자신이 월추리를 구원해야 한다는 믿음과 주님을 대신해 악의 무리를 심판한다는 명목 하에 살인까지 저지르게 된다.

김영민은 초반 신앙심 깊고 선했던 성 목사부터 자신이 기적을 행한다고 믿게 된 순간 신에 빙의 된 듯 방언을 쏟아내는 모습, 광기에 사로잡혀 살인을 저지르고도 죄책감 없이 그들을 심판했다며 폭주하는 모습까지 캐릭터가 변화해가는 과정을 세심하게 표현해냈다.

특히 순진무구하고 천사 같았던 초반의 모습과는 달리 순간순간 변하는 악마 같은 표정과 번뜩이는 눈빛, 모든 것을 잃은 후 망연자실한 표정과 공허한 눈빛은 그야말로 연기 장인임을 입증하기에 충분하다.

연극무대부터 다져온 탄탄한 연기력으로 장르불문 맡는 역할마다 찰떡같이 소화해내는 김영민은 ‘구해줘2’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다시 한번 믿고 보는 배우임을 각인시켰다.

‘구해줘2’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한 김영민이 앞으로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아올지 관심이 집중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OCN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