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93650 0372019062753393650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이젠 닮아가며 살 거야" '봄밤' 한지민♥정해인, 마음 나눈 첫날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봄밤'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정해인이 김준한과 담판 지었다. 한지민은 그런 정해인에 사과하고 마음을 고백했다.

27일 방송된 MBC 드라마 '봄밤'에서는 이정인(한지민 분)에게 프로포즈 하는 권기석(김준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인은 권기석의 아버지 권영국(김창완 분)을 만나 "제 생각은 전과 달라진 게 없다"며 다시 한번 결혼에 대한 거절의 의사를 밝혔다. 이정인은 "저를 예전보다 반대해 달라."며 당돌한 청을 하기도. 하지만 권영국은 "나는 작은 것에 연연하지 않고, 기다릴 줄도 아는 사람. 시간을 줄 수 있다."며 이정인을 며느리로 쉽게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권영국은 아들 권기석에게 자신이 그동안 뒷조사 해온 이정인, 유지호의 데이트 사진을 전달했다.

한편 유지호(정해인 분)은 "우리 부모님 한번 만나보겠느냐."고 이정인에게 제안했다. 이정인은 유지호의 제안에 놀라면서도 기대감에 차올랐다. 또한 유지호는 이정인 부모님의 반대를 예상하며 "각오하고 있는 부분. 지금 너무 행복해서 급하게 쫓아가고 싶지 않다. 이대로도 충분하지 않나 그런 생각도 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하지만 이정인은 "난 아니다. 유지호가 욕심나"라며 당차게 답해 유지호를 설레게 만들었다.

이후 이정인은 유은우(하이안 분)과 유지호의 어머니(김정영 분)을 우연히 만났다. 그리고 이들의 만남을 전해 들은 유지호는 "기회 봐서 인사시키려고 했는데 어때 보이냐"고 어머니에게 넌지시 물었다. 고숙희는 "잠깐 봐서 잘 모르지만 야무져 보인다. 이쁘게 생겼다"며 아닌 척, 이정인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유지호는 "엄마 정인씨 마음에 들었나 보다"며 뿌듯해했다. 이후 두사람은 집 앞에서 만나 데이트를 즐겼고, 행복해 보이는 이들의 모습을 지켜본 고숙희는 덩달아 미소 지었다.

권기석은 4년 전의 첫만남을 추억하며 "너무 오래걸렸다"고 이정인에게 청혼했다. 권기석은 "우리 결혼하자. 이건 아니다 해도 어쩔 수 없다. 이건 너를 위한 내 선택."이라고 덤덤하게 말을 이어갔다. 이정인은 냉담한 표정으로 반지 케이스를 되돌려주려 했지만 권기석은 이를 받지 않았다. 권기석은 이정인을 껴안기도. 이후 이재인(주민경 분)은 "이걸 받아 오면 어떡하냐. 권기석에 미련 남은 것 아니냐"고 이정인을 답답해 했다. 이에 이정인은 "나 주려고 산 반지. 갖든 버리든 하라더라. 허탈했다. 권기석에게 어떻게 이렇게 감정이 없나 싶어서."라며 자신의 마음을 설명했다.

유지호는 권기석의 프로포즈 사실을 최현수(임현수 분)에게 전해 들었다. 최현수는 "권기석 입이 귀에 걸렸더라. 정인씨가 받아줬으니 자랑하는 거 아니냐. 유지호 팽 당한 거냐."고 물었고 유지호는 평정심을 유지하지 못했다. 한편 권기석은 최현수에게 "유지호에게 꼼꼼하게 보고 했냐"고 물으며, 통쾌해 하는 미소를 보였다.

결국 유지호는 권기석에게 먼저 만나자고 연락했다. 유지호가 권기석을 마주한 동시에, 이정인은 이재인을 통해 유지호가 프로포즈 사실을 알았음을 깨달았다.

유지호는 "얼마나 이정인을 더 괴롭혀야 직성에 풀리겠냐. 정인씨 부모님, 우리 부모님 주변에 알만한 사람 모두에게 공개할 예정."이라며 단도직입적으로 말했다. 유지호는 "이정인을 잃는 것보다, 유지호에게 밀릴 수 없어 더 이런다는 것 안다. 나와 힘겨루기 했다는 게 알려지면 오히려 부끄럽지 않겠냐"고 권기석을 자극했다. 이어 유지호는 "선배도 나도 꼴만 유치해 질 것 같다. 그만하라"고 충고했다. 하지만 권기석은 말이 통하지 않았고, 유지호는 "포기하겠다. 오늘까지 말이 안통하면 끝이라고 생각하고 나온 자리. 그동안 해온 존중 앞으로 없다. 권기석이라는 사람 이제 포기한다"고 선언했다.

두 사람이 만났다는 소식에 잔뜩 긴장한 이정인은 유지호를 찾았다. 유지호가 화 났을 거라 예상한 이정인은 유지호를 보자마자 뒤에서 포옹했다. 이정인은 "말 안한 거"라며 자신의 잘못을 토로하기도. 이정인은 "미안하다"고며 "반지 받았다. 핑계로 들리겠지만 갖고 올 수밖에 없었다. 더 솔직히 말하면 나는 그걸 내던지거나 어디다 버릴 자격이 없다. 나도 그 연애에 있어선 일말의 가해자거든"이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정인은 "이젠 유지호 닮아가며 살 것"이라며 솔직하게 털어놓는 자신에 대해 설명했다. 유지호는 "이정인은 여전히 바보"라며 달달한 눈빛을 보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