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93228 0202019062753393228 06 0602001 6.0.20-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61638308000 1561638371000 related

[종합] ‘어서와 한국은’ 네덜란드 친구들, 패러글라이딩으로 자유만끽 ‘하늘에서의 칠링’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네덜란드 친구들이 도시를 떠나 자연을 즐겼다.

2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네덜란드 출신 야닉과 고향 친구들이 한국 여행 마지막 날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야닉은 친구들을 양평으로 이끌었다. 앞서 야닉은 익스트림 스포츠를 좋아하는 친구들을 위해 양평에 가려는 계획을 짰다. 친구들은 설렘 반 긴장 반으로 야닉을 따라갔다.

그들이 첫 번째로 도전할 종목은 물 위에서 보드를 타는 ‘웨이크보드’였다. 야닉은 웨이크보드를 타본 적이 있었지만 친구들은 경험이 없었다. 친구들은 지상에서 교육을 받았고 야스퍼와 레네는 곧잘 따라했다. 그러나 미힐은 전혀 감을 잡지 못했다.

곧 실전 웨이크보드가 시작됐고, 야닉은 수준급 실력을 뽐냈다. 야스퍼와 레네도 물 위에서 쉽게 떴지만 미힐은 몇 번이나 실패했다. 웨이크보드가 끝난 후 친구들은 수상 놀이기구 체험을 하며 시간을 보냈다.

이후 친구들은 라면을 먹으며 허기진 배를 채웠다. 한국식 라면에 반한 미힐은 “난 먹고 있는데도 배고프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국물까지 다 마신 레네는 “봤지?”라며 라면에 푹 빠졌음을 인증했다.

이어 야닉은 친구들에게 패러글라이딩을 하자고 제안했다. 친구들은 안전 교육을 받고 비행복으로 멋지게 환복한 후 활공장으로 향했다. 울창한 숲을 지나자 미힐은 “나는 이런거 보는 게 정말 충격이야. 멋있어”라고 감탄했다.

가장 먼저 레네가 도전했고 그는 푸르른 하늘에 몸을 맡기며 활공에 성공했다. 레네는 “아주 좋아요. 기분 좋네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두 번째 주자 미힐은 발아래 펼쳐진 경치를 보고 행복해 했다.

야닉과 야스퍼도 활강에 성공한 가운데 친구들은 상공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미힐은 “완전 칠이야. 여기 계속 있을 수도 있겠어”라고 자유로움을 만끽했다. 평온한 비행을 즐기는 친구들에 딘딘은 “유일하게 칠한 여행이에요”라고 말을 보탰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