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92213 0032019062753392213 01 0101001 6.0.8-hotfix 3 연합뉴스 0

김정은 "비핵화 의지 변함없다…대화 통해 문제 풀고 싶어"(종합)

글자크기

시진핑, 文대통령에 金메시지 전해…金 "한국과 화해협력 추진 용의"

金 "경제발전·민생개선 노력…한반도 대화 추세 안 변할 것"

文대통령 "북중회담·북미 친서교환, 대화 모멘텀 높여…북미 조속대화 희망"

시진핑 방한 협의키로…화살머리 고지 중국군 유해송환·미세먼지 문제도 논의

연합뉴스

한-중 정상, '눈빛 교환'
(오사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9.6.27 scoop@yna.co.kr



(오사카=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비핵화 의지는 변함이 없다"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고 싶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청와대가 27일 밝혔다.

지난 20~21일 방북해 김 위원장을 만난 시 주석은 이날 오후 주요 20개국(G20)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하면서 이런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브리핑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시 주석에게 "새로운 전략적 노선에 따른 경제발전과 민생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외부환경이 개선되길 희망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김 위원장은 또 "대화를 통해 이 문제를 풀고 싶으며, 인내심을 유지해 조속히 합리적 방안이 모색되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과 화해 협력을 추진할 용의가 있으며, 한반도에서의 대화 추세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냈다고 시 주석이 회담에서 전했다.

다만 이는 시 주석이 전달한 내용을 브리핑한 것으로, 김 위원장의 정확한 발언과는 차이가 있을 수도 있다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중 정상, '한걸음 앞'
(오사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19.6.27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의 회담, 북미 친서 교환 등은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높였다고 생각한다"며 "북미 간 조속한 대화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양 정상은 또 시 주석의 방한과 관련,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협의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화살머리 고지에서 유해발굴이 진행 중인데, 중국군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유품이 발견되고 있다"며 "확인되는대로 각별한 예우를 다해 송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시 주석은 사의를 표하며 양국민의 우호증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양 정상은 대기환경 오염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시 주석은 "현재 중국은 환경보호에 대해 10배의 노력을 기울고 있다며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중 양국민 모두 이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으니, 양 정부가 함께 협력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 만으로도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중국은 앞선 경험과 기술이 있는 만큼 미세먼지 해결에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번 회담은 오후 5시40분부터 40분간 오사카 웨스턴 호텔에서 진행됐으며, 두 정상 모두 G20 계기 일본 방한에서 처음으로 가진 양자 회담이었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