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86268 0782019062753386268 03 0304001 6.0.17-RELEASE 78 이투데이 0 popular

덥고 습한 장마철, 지방 태우는 다이어트 방법 있을까?

글자크기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날씨가 덥고 습한 여름철은 특히 다이어트가 힘든 계절이다.

특히 여름철 중에서도 장마철은 며칠 동안 계속 내리는 비로 인해 실외 운동이 힘들뿐 아니라 흐린 날씨로 체력적으로도 힘들다고 느끼기 쉬워 그동안 힘들게 견뎌온 다이어트에 대한 욕구나 의지가 약해지기 십상이다.

다이어트의 패턴이 한번 흐트러지면 이를 회복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만큼 장마철이라고 해도 해오던 운동량을 계속해서 유지하는 것이 좋다.

만약 실외 운동이 힘들다면 수영·헬스·요가·필라테스 등 실내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 체중 변화로 인한 부작용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사우나, 찜질방 등을 찾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사우나에서 땀을 흘리는 것 자체는 체지방 감소에 크게 도움이 되지 않지만, 장마철 무기력해진 컨디션을 회복하고 체온을 높여 면역력 증진에는 도움이 될 수 있다. 단, 물을 많이 마시고 사우나 전후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필수다.

이 시기 무리한 식단 조절은 절대 금물이다. 원푸드 다이어트나 식사량을 급격히 줄일 경우 빈혈이나 탈진, 무기력 등이 유발될 수 있기 때문이다. 장마 기간이라고 해서 날이 덥지 않고 땀을 흘리지 않는 게 아닌 만큼 물을 많이 마시고 단백질 섭취량을 늘리는 것도 중요하다.

이 때 지방이 많은 육류보다는 필수 아미노산이 들어있어 영양소 균형을 맞출 수 있는 콩, 두부, 달걀을 많이 먹는 것도 좋다.

음료를 마실 때에는 수분이 많은 여름 과일과 채소로 갈증을 해소하는 것이 좋다. 가장 좋은 것은 뭐니뭐니 해도 '물'이다. 물은 규칙적으로 하루 2ℓ 이상 마실 경우 다이어트에 큰 도움이 된다.

비만클리닉 365mc 노원점 채규희 대표원장은 "장마철에 컨디션이 저조해지고 무기력해지면 우울감 등 스트레스로 인해 오히려 식욕이 증가할 수 있다"며 "특히 행복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세로토닌의 분비가 줄어들어 뇌의 전반적인 기능이 떨어져 불안정하거나 스트레스도 심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여름철과 장마철 다이어트에 의한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리한 운동이 아닌 서늘한 새벽이나 저녁 시간을 이용해 가볍게 몸을 풀어준다거나 산책을 한다는 생각으로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오랜 다이어트에 지쳐 있다면 비만클리닉을 찾아 전문 의료진과의 상담 및 정확한 체형 분석으로 보다 수월한 다이어트를 할 수 있다. 허벅지·복부·팔뚝 등의 부분비만 해소에 유리한 비만주사요법·지방흡입수술뿐 아니라 영양상담·행동수정요법을 통해 비만을 건강하게 관리가 가능하다. 단, 면밀한 상담 없이 무리한 시술이나 지방흡입 수술을 받을 경우 부작용에 노출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이투데이/노은희 기자( selly215@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