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82662 0032019062753382662 02 0201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popular

훈민정음 상주본 공개 설득에 소장자 "소송 끝나고 논의하자"

글자크기

소장자 배씨, 국가 상대 1·2심 패소…3심 소송 진행 중

연합뉴스

훈민정음 소장자와 대화
황천모 상주시장(가운데)이 27일 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배익기(황시장 오른쪽 흰색 옷 입은 사람)씨를 만나 상주본 공개를 논의하고 있다. [상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상주시와 상주시의회가 27일 훈민정음해례 상주본(이하 상주본) 소장자 배익기(56)씨와 만나 상주본 공개와 회수를 논의했다.

황천모 상주시장과 정재현 상주시의회 의장은 이날 시청 시민의 방에서 배씨를 만나 상주본 공개와 회수를 거론하고 관련 사안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상주본이 발견된 지 10년이 넘었지만, 실물이 공개되지 않자 작년 8월 이후 4번째로 배씨를 만나 설득에 나섰다.

그러나 배씨는 이 자리에서 "진행 중인 소송이 곧 마무리되는 만큼 그때 이 문제를 다시 논의하자"는 입장을 보였다.

배씨는 문화재청이 상주본을 회수하기 위해 강제집행에 나서려고 하자 이를 막기 위해 국가를 상대로 '청구이의의 소'를 제기했지만 1·2심에서 패소했다. 3심 소송은 현재 대법원에 계류 중이다.

황 시장은 "상주 명칭이 붙은 국보급 유물을 조속히 회수해 상주에 소장될 수 있도록 배씨와 문화재청이 긴밀하게 협의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보급 유물로 평가받는 상주본이 장기간 비정상적인 상태로 관리돼 훼손 우려도 커지고 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