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79602 0372019062753379602 03 0306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33주만에 하락세 멈춘 서울 아파트값…강남 일제히 상승

글자크기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 결과

지난해 11월 둘째주 이후 주간 단위 첫 ‘보합’

강남, 서초, 송파, 마포, 용산, 양천 등 상승세

헤럴드경제

6월 넷째주 기준 전국 아파트 주간 변동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서울 아파트 하락세가 33주 만에 드디어 멈췄다. 강남권이 모두 상승세로 돌아섰고, 인기 지역인 양천구, 마포구, 용산구 등이 일제히 상승했기 때문이다.

한국감정원은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 결과 6월 넷째 주(24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 변동률을 기록해 보합세를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둘째 주(12일 기준) 전주대비 –0.01% 변동률을 기록하면서 마이너스로 돌아간 이후 주간 단위로 줄곧 하락하다가 처음 하락세를 멈춘 것이다.

감정원은 “강남 일부지역 재건축과 신축 매수세가 활기를 띠면서 보합세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강남권은 모두 오름세로 돌아섰다. 강남(+0.03%), 서초(+0.03%), 송파구(+0.02%) 모두 상승했다. 인기 지역인 양천구(+0.03%)는 목동 신시가지 재건축 위주로 뛰었다. 다만 강동구는 입주량이 늘면서 매물이 많아 –0.05% 변동률을 기록, 하락세를 이어갔다.

강북지역에서도 인기지역은 모두 상승했다. 마포구(+0.02%)는 공덕ㆍ대흥동 일반아파트 위주로, 용산구(+0.02%)는 원효로4가 재건축 위주로 올랐다. 여전히 매수세가 많지 않은 지역은 보합(종로ㆍ중ㆍ도봉구) 내지 하락(중랑ㆍ성동ㆍ강북ㆍ성북ㆍ동대문구)했다.

서울은 전세시장도 2주 연속 보합세를 이어갔다.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도 0% 변동률을 기록했다. 신규 입주물량 풍부하거나 노후 단지 수요 감소한 지역은 하락했으나, 서울 전반적으로는 신규 입주물량이 적었던 3월에서 5월 사이에 봄철 이사수요 및 정비사업 이주 수요 등으로 작년 4분기 이후 누적되었던 급매물 소화돼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수도권 다른 지역 주택 시장도 바닥을 다지는 모습이 뚜렷하다. 경기도는 0.07% 하락해 전주(-0.09%) 보다 하락폭이 줄었고, 인천은 보합세를 기록해 6월 들어 이후 4주 연속 보합세를 기록하거나 소폭 올랐다.

경기도는 전체적으로 매수 심리가 위축돼 있고, 신규 입주물량 누적으로 내림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개발 기대감 있거나 저가매수세 유입된 지역에서 국지적으로 오르고 있다. 특히 구로차량기지 이전에 따른 지하철역(하안동) 신설 기대감 등으로 광명시가 0.48%나 올랐고, 재건축이 오르고 있는 과천시(+0.17%)도 많이 뛰었다. 다만 신규 입주 물량이 많은 양주시(-0.49%)․용인 수지구(-0.22%)․의왕시(-0.18%) 등은 하락폭이 커졌다.

인천은 부평(+0.12%)과계양구(+0.08%)는 개발기대감 등으로 올랐고, 미추홀구(+0.03%)는 방학이사수요 등으로 하락에서 상승 전환됐다. 신규 입주물량 많은 중(-0.17%)ㆍ연수구(-0.16%)는 하락했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아파트값은 하락세가 심화하고 있다. 이번주 0.11% 하락해 전주(0.09%)보다 낙폭이 더 커졌다.

/jumpcut@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