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78213 0032019062753378213 04 04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미·중 G20 앞두고 추가관세 중단 '휴전' 잠정합의"(종합)

글자크기

SCMP "관세중단이 정상회담 조건…회담 앞두고 보도자료 준비 중"

무역협상 재개시 협상 데드라인 '6개월' 될 것이라는 관측 나와

아르헨티나 회담 때처럼 양측 '다른' 성명 발표할지 주목

연합뉴스

미국 트럼프 대통령 -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G20 정상회담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홍콩=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이미 추가관세 부과를 자제하는 등 무역전쟁 '휴전'에 잠정 합의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 정부의 소식통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이런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그 합의에는 미국이 3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한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관세 계획 중단이 시 주석이 G20 기간에 이뤄지는 미국과의 별도 정상회담 개최에 응하는 대가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언제나 마음을 바꿀 수 있다는 게 현실"이라며 잠정 합의가 번복될 가능성을 전면 배제하지는 않았다.

SCMP는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공동으로 미국과 중국 양국 관리들을 상대로 미중 관계를 취재하고 있으며, 백악관과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이날 보도에 대해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은 G20 정상회의 둘째 날인 29일 오전 11시 30분 개최된다.

무역협상이 재개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데드라인을 어떻게 설정할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두 소식통은 협상 데드라인이 '6개월'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경우 미·중 무역협상은 연말까지 이어지게 된다.

한 소식통은 "정상회담 후 단일 공동 성명을 발표하기보다는 양측이 합의된 보도자료를 각자 배포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 정상회담의 전철을 밟을 것을 예고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1월부터 2천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하던 때인 지난해 12월 1일 양국 정상은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나 만찬 회동을 했다.

당시 회동에서 양국 정상은 90일간 미국 측의 관세 부과를 유예하는 '휴전'을 끌어냈지만, 양국은 회담 후 각자 성명을 발표했다.

양국의 성명은 대체로 일치했지만, 중요한 구체적 사안에서 상당 부분 달라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중국 정부의 성명에는 양국 정상이 모든 관세의 철폐와 상호 호혜적 합의 도달을 위해 협상을 가속하도록 실무진에 지시했다는 내용만 있고, '90일간 협상에서 합의에 실패하면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린다'는 미국 성명의 핵심 내용은 빠졌다.

또한, 미국 성명에는 중국이 아주 상당한 규모의 미국산 농업·에너지·산업 제품을 구매할 계획이고 농산물은 즉각 구매를 시작할 것이라고 상세히 쓰인 데 비해, 중국 성명은 미국산 제품을 더 수입할 것이라는 정도의 간략한 설명만 있었다.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