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77482 0182019062753377482 05 0507003 6.0.8-hotfix 18 매일경제 53401325

`강정호 투런포` 피츠버그, 휴스턴에 패배 설욕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타선의 힘을 앞세워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전날 패배를 만회했다.

피츠버그는 27일(한국시간)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원정 시리즈 두 번째 경기에서 14-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37승 41패가 됐다. 휴스턴은 50승 31패.

8번 3루수로 출전한 강정호는 5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 2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156이 됐다.

매일경제

강정호가 홈런 포함 안타 2개를 기록했다. 사진(美 휴스턴)=ⓒAFPBBNews = News1


3회초 2사 1루에서 상대 선발 프람버 로페즈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때렸던 강정호는 6회 무사 2루에서 바뀐 투수 크리스 데벤스키를 상대로 좌중간 담장 넘기는 투런 홈런을 터트렸다. 볼카운트 2-2에서 5구째 체인지업이 가운데로 몰린 것을 놓치지 않았다. 시즌 6호.

이날 피츠버그는 타선이 폭발했다. 1회 2사 1루에서 조시 벨이 우중간 담장 넘기는 투런 홈런을 때린 것이 시작이었다. 2회 엘리아스 디아즈, 코리 디커슨의 연속 2루타, 다시 2사 2루에서 케빈 뉴먼의 좌전 안타로 2점을 더했다.

3회에도 공격은 계속됐다. 2사 2, 3루에서 디커슨이 10구까지 가는 승부를 벌인 끝에 좌전 안타를 때려 2점을 더했다.

이날 디커슨의 타격감은 절정이었다. 6회에는 심지어 바운드 된 변화구를 때려 2루타를 만들었다. 내야를 살짝 넘기는 뜬공 타구였는데 상대 중견수의 백업이 느린 틈을 타 2루까지 내달려 2루타를 만들었다. 이 2루타는 4, 5회 무실점으로 잘 막고 있던 데벤스키를 흔들었고 강정호의 홈런까지 이어졌다.

매일경제

강정호가 6회 홈런을 치고 들어오며 동료의 환영을 받고 있다. 사진(美 휴스턴)=ⓒAFPBBNews = News1


피츠버그 선발 다리오 아그라잘은 6이닝 5피안타 1피홈런 3볼넷 3탈삼진 1실점을 기록, 메이저리그 데뷔 첫 승을 올렸다. 1회 첫 타자 조지 스프링어에게 솔로 홈런을 맞은 뒤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3회 1사 1, 3루에서 알렉스 브레그먼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으며 도루 시도까지 동시에 잡아 이닝을 끝낸 것이 결정타였다.

A.J. 힌치 휴스턴 감독은 9회초 수비 때 벤치 멤버를 대거 기용했다. 이 과정에서 1루수 타일러 화이트를 마운드에 올렸다.

피츠버그 타자들은 자비가 없었다. 무사 1, 2루에서 호세 오스나가 가운데 담장을 넘긴 것을 시작으로 타순이 한 바퀴 돌면서 홈런 두 개 포함 4안타 4볼넷을 얻어내며 14-2까지 도망갔다.

힌치 감독은 화이트를 강판시키고 백업 포수 맥스 스타시를 마운드에 올렸다. 마운드에서 야수가 야수로 교체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스타시는 벨을 잡으면서 더 험한 꼴을 면했다. 미닛메이드파크 관중석에는 빈자리가 늘어나기 시작했다. greatnem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