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77255 0092019062753377255 01 0104001 6.0.13-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황교안 "언론이 좌파에 장악돼…한국당 실수만 크게 보도"

글자크기

"잘하고 있는 것들은 전혀 보도가 안 돼"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27. jc43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언론이 좌파에 장악되어 있다. 좋은 메시지를 내놓으면 하나도 보도가 안 되고 실수하면 크게 보도가 된다"고 주장했다. 전날 벌어진 '엉덩이춤' 논란 등을 의식한 듯 언론 보도에 불편한 심기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황 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 대외협력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한국당이 하는 일은 다 잘못한 것으로 나오고, 국민들에게 좋지 못하게 비칠 수 있는 모습들이 (언론에) 많이 노출되고 잘하고 있는 것들은 보도가 전혀 안되는 측면이 있다"며 "이 때문에 시민사회와의 긴밀한 소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외협력위원회에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에 주력하면서 우리 당이 가는 방향 중 안 알려진 부분을 전달해달라"고 당부하며 "우리 한국당은 바름을 추구하면서 부족함을 메워가고 있다. 큰 흐름이 하나 돼 나라를 바로 세우는 목표를 향해 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양한 외부의견으로 당 정책을 만드는 데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달라"며 "단순히 들어서 당에 전달하는 걸 넘어, 협업을 통해 의견들을 정책화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 참석해 여성당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6.26.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 대표는 "건강한 우파 혁신을 하기 위해서도 시민사회와의 끊임없는 소통이 필요하다. 직능단체들과의 소통도 강화해서 우리 당의 외연을 크게 넓혀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26일 개최한 여성당원 행사에서 '엉덩이춤' 퍼포먼스 논란이 인 바 있다. 황 대표는 당시 행사를 참관하며 박수를 치는 모습을 보여 성인지 감수성에 대한 지적을 받기도 했다.

whynot82@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