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77236 1092019062753377236 04 0401001 6.0.17-RELEASE 109 KBS 0

트럼프 “김위원장 이번에 안 만나…다른 방식으로 대화 할 수도”

글자크기

[앵커]

G20 정상회의 뒤에 한국을 찾는 트럼프 미 대통령이 방한 기간엔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다른 방식'으로 이야기 할 수 있을것이라고 언급해 여운을 남겼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 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이후 한국 방문 기간에는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오늘/백악관 : "나는 이번에 여러 사람을 만납니다. 그러나 그(김정은 위원장)는 아닙니다. 하지만 다른 방식으로 김 위원장과 대화할 수도 있습니다."]

다만 김 위원장과 다른 방식으로 대화할 수 있다고 밝힌 점이 주목됩니다.

만나지는 않더라도 대화할 수 있다는 얘깁니다.

계속 오가고 있는 북미 정상 간 서신 교환이 방한 기간 또 이뤄질 수 있음을 이야기한 것인지, 한국에서 김 위원장과 전화 통화를 할 수 있다는 것인지 다른 방식 대화의 구체적인 내용은 말하지 않았습니다.

공식 일정으로 확정 전이지만 트럼프 대통령 방한기간 비무장지대 방문 가능성이 높은 만큼, 성사된다면 DMZ 에서 대 북한 주요 메시지를 밝힐 가능성은 있습니다.

김 위원장과의 만남도 이번 방한기간에 안 만난다는 것이지, 어느 시점에선 만날 것이라고 이미 밝힌 바 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어제 : "(김 위원장과 추가 회담 언급 없나요?) 아마 있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아시다시피 어느 시점에는 만날 것입니다."]

북미 정상회담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서두르지는 않겠다는 표현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 방한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다른 방식의 북미정상 대화' 등을 북한과 구체적으로 협의할지 관심입니다.

미 국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에서 언급한 실무협상에서 접점을 찾아보자는 것이 본격적인 북미대화의 시작인가? 라는 KBS의 서면 질의에 미국은 북한과 협상에서 전제 조건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 입니다.

김웅규 기자 ( kwk@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