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77143 0372019062753377143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14772103 related

[단독]송혜교 측근 "송중기와 이혼 관련 찌라시 사실無…안타까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송혜교, 송중기 / 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송중기와 송혜교의 이혼 조정 신청 소식과 관련된 무분별한 찌라시에 송혜교의 측근이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27일 배우 송혜교의 측근은 헤럴드POP에 송중기, 송혜교의 이혼과 관련해 무분별한 찌라시들이 생산되고 퍼지고 있는 것에 대해 “지금까지 나오고 있는 찌라시 내용들은 모두 허황된 이야기다. 전혀 사실이 아닌 이야기들이 부풀려져서 퍼지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날 송중기의 법률대리인 박재현 변호사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저희 법무법인은 송중기 씨를 대리하여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하였습니다”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송중기는 “저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합니다”라며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송중기는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하여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사생활적인 부분에 대해 설명하기를 꺼려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송중기, 송혜교 부부의 이혼 소식에 대한 무분별한 찌라시들이 온라인 커뮤니티, SNS 메신저를 통해 퍼지기 시작했다.

앞서 송혜교의 소속사 측이 “서로를 위해 자극적인 보도와 추측성 댓글 등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고 입장을 밝힌 이후였지만 계속해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사안들이 퍼져나갔다.

한편, 송중기와 송혜교는 앞서 지난 2016년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이후 2017년 10월 31일 혼인을 올렸고, 결혼 1년 8개월 만에 파경을 맞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