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73892 0092019062753373892 04 0401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나토 "러시아 미사일에 정치·군사적 대응"…INF 살리기 안간힘(종합)

글자크기

"러시아, 8월 2일까지 미사일 철수하라"

"INF 조약 폐기시 책임 묻겠다"

다음주 '나토-러 위원회' 열어 논의

뉴시스

【브뤼셀=AP/뉴시스】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은 26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중거리핵전력(INF) 조약 위반을 경고하고 "미사일 시스템을 제거하지 않는다면 정치·군사적 공동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25일 나토 회의가 시작하기 전 벨기에 브뤼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 중인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 2019.06.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는 26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새롭게 배치한 미사일 시스템을 제거하지 않는다면 정치·군사적 공동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사실상 나토가 폐기 직전의 중거리핵전력(INF) 조약을 살리기 위한 마지막 대응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유럽과 북미지역의 29개 나토 회원국 국방장관은 이날 브뤼셀에서 회의를 열고 러시아의 INF 조약 위반 문제와 미국의 INF 조약 탈퇴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는 데 집중했다.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은 회의 후 기자회견을 통해 "러시아의 지상 발사용 크루즈미사일인 9M729(나토명 SSC-8)의 개발과 실전 배치는 1987년 체결한 중거리핵전력(INF) 조약을 명백히 위반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조약을 준수하라는 나토의 경고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면 러시아에 대한 방어적이고, 정밀하게 계산된, 공동 대응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은 나토 회원국이 "정치적·군사적 조치, 군사훈련, 미사일 방어시스템, 재래식 및 다른 방식의 대책 등 광범위한 조치에 대해 합의했다"며 러시아를 압박했다.

다만 "아직 기회의 창문이 열려있다. 러시아가 INF 조약을 살리는 것은 여전히 가능하다"며 8월2일까지 INF 조약 준수를 위해 배치된 미사일을 철수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INF 조약이 폐기된다면 러시아는 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8월2일은 미국의 INF 조약 탈퇴 선언이 효력을 갖게 되는 날이다.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의 9M729 미사일 개발·배치가 INF 조약을 위반했다고 비난하며 미국도 INF 조약을 탈퇴, 미사일을 배치하겠다고 나섰다.

뉴시스

【브뤼셀=AP/뉴시스】 우르줄라 폰 데어 레옌(왼쪽) 독일 국방장관과 마르가리타 로블레스(가운데) 스페인 국방장관이 26일(현지시간) 브뤼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의장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나토는 러시아가 새롭게 배치한 미사일 시스템을 제거하지 않는다면 정치·군사적 공동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2019.06.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토는 다음 주 '나토-러시아 위원회'를 열고 INF 조약 준수 문제를 마지막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전망은 밝지 않다.

캐스린 휠바거 미 국방부 차관보 대행은 "러시아가 대책에 나설 시간이 생겼다"면서도 러시아가 그들의 방침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 역시 회의가 시작되기 전 러시아의 미사일에 대항하기 위해 유럽 남동부 지역에 탄도 미사일 방어 체계를 도입할 수도 있다고 발언했다.

지난 24일 공식 임명된 뒤 첫 해외일정에 나선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대행은 브뤼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은 장거리 미사일을 구축해야 한다"며 "INF 조약 탈퇴로 우리는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 및 배치가 가능해졌다"며 미국의 맞대응을 시사했다.

외신들은 오는 8월까지 이들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냉전 시대의 군축 경쟁이 다시 시작될 수 있다고 해석했다.

sound@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