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9644 0512019062753369644 06 0601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박환희, 전 남편 빌스택스에 명예훼손 피소…이틀째 '묵묵부답'

글자크기
뉴스1

왼쪽 빌스택스(바스코)/린치핀뮤직, 박환희/뉴스1DB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전 남편인 래퍼 빌스택스(바스코)에게 고소를 당한 배우 박환희가 이틀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박환희는 피소 소식이 전해진 지난 26일부터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현재 박환희는 소속사 없이 독자적으로 활동하고 있어 입장을 표명할 마땅한 창구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개인적으로 의견을 밝힐 수 있는 채널이자,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한 창구인 SNS 활동도 하지 않고 있다. 그간 친아들을 만나는 모습 등을 SNS에 공개했던 바, 사실여부와 해명을 요구하는 네티즌들의 댓글이 계속되고 있으나 박환희는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뉴스1

박환희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빌스택스는 최근 박환희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소를 했다고 26일 밝혔다.

빌스택스 측은 "박환희가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는 등 엄마로서의 역할과 이혼 협의 사항을 이행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SNS 등을 통해 빌스택스와 관련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며 비난을 일삼아왔고, 가족에게까지 그 피해가 막심한 지경에 이르렀다"고 했다.

이어 "대중을 상대로 사실과 다른 부분까지 무분별하게 전하는 모습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며 고소를 진행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빌스택스와 박환희는 지난 2011년 결혼하고 아들을 낳았다. 그러나 결혼 1 년여 만에 이혼 후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박환희는 최근 SNS에 아들 사진을 공개하면서 당시 빌스택스 여자친구로부터 비난을 받기도 했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