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9393 0032019062753369393 08 08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기대치 미달' 5G 속도 놓고 이통3사 서로 '내가 최고' 비난전

글자크기

LGU+ 5G속도 비교 광고에 경쟁사 의혹 제기하며 "치졸한 측정 방식" 비난

연합뉴스

'기대치 미달' 5G 속도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채새롬 기자 = LG유플러스[032640]가 최근 자사 5세대(5G) 이동통신 속도가 이동통신 3사 중 가장 빠르다는 내용의 비교 광고를 게시하자 경쟁사인 SK텔레콤[017670]과 KT[030200]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그러나 이통3사의 현재 5G 속도가 애초 선전한 최대 20Gbps(초당기가비트)에 비해 10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상황임에도 품질 개선 경쟁보다 도토리 키재기식 속도 비교에 몰두하는 것은 비싼 요금을 감수하고 5G를 선택한 고객을 무시하는 처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2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지난 24일 일부 신문에 게재한 애드버토리얼(기사형 광고)에서 11일부터 사흘간 서울 25개구 내 186곳에서 스마트폰 데이터 통신속도 측정 애플리케이션 벤치비로 통신 3사의 5G 평균 속도 값을 비교한 결과 동작역, 서래마을 인근 등 5곳을 제외한 181곳에서 자사가 가장 빨랐다고 주장했다.

186곳 측정 평균값으로 LG유플러스의 평균 속도가 480Mbps(초당메가비트)로 348Mbps와 323Mbps를 기록한 경쟁사보다 빨랐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자사 5G 네트워크 속도가 가장 빠르게 측정된 것은 빠른 네트워크 구축과 최적화로 안정성을 확보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일부 매체도 대학가 등에서 LG V50 씽큐를 이용해 5G 속도를 측정한 결과 다수 지역에서 LG유플러스의 속도가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경쟁사인 SK텔레콤과 KT는 공정하지 않은 측정 결과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KT는 전날 오후 3시 광화문 사옥에서 간담회를 열어 LG유플러스의 속도 측정 방식에 대해 "너무 치졸하다"며 "절대 수긍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LG유플러스가 가장 속도가 빠른 장소 위주로 측정한 데다 5G 스마트폰 중 점유율 80%인 갤럭시S10 5G보다 자사 통신망에 가장 적합하게 제작된 LG V50 씽큐 위주로 측정했다는 지적이다.

KT 김영인 네트워크 전략담당 상무는 "의도적으로 조정했다는 합리적인 의심을 지울 수가 없다"고 말했다.

벤치비를 이용할 경우 같은 스마트폰으로 반경 10m 내에서 측정하더라도 속도가 23배 차이가 발생할 수 있는 점도 LG유플러스 측 주장을 신뢰할 수 없는 이유로 꼽았다.

그러면서 KT는 연세대에서 고정점이 아닌 이동점 측정을 했을 때 자사의 5G 속도와 커버리지가 3사 중 가장 뛰어났다고 주장했다.

KT는 강남에서 일부 기자들을 대상으로 드라이빙 테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KT 기자간담회
[촬영 채새롬]



SK텔레콤도 이날 오후 5시 본사에서 간담회를 열어 '서울에서 LG유플러스의 5G 속도가 최고'라는 주장에 대해 "인정할 수 없고 말도 안 된다"며 "우리가 이기는 데가 많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SK텔레콤은 "벤치비는 누가 어느 시간대에 측정했는지를 봐야 한다"며 "직접 측정한 경우는 믿고 사용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신뢰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5G 속도 측정 방법과 관련해 "드라이빙 테스트가 객관적이고 제일 낫다는 것은 맞다"면서도 "자체 측정 결과 우리가 이기는 데가 더 많았다"며 KT의 주장도 반박했다.

이통3사의 이런 태도에 대해 5G 속도가 상용화 전 약속한 속도에 크게 못 미치고 많은 지역에서 여전히 불통인 상황에서 고객 서비스 개선 경쟁 대신 전혀 자랑할 수준이 못되는 5G 속도를 비교하며 바난전을 벌이는 것은 고객을 무시한 행태라는 지적이 나온다.

5G 가입자 사이에서는 이통3사가 자사가 최고라고 자신한다면 논란만 벌일 게 아니라, 정부가 내년에 정식으로 5G 속도 평가를 하기 전에 공동으로 속도를 공개 측정하고 결과를 측시 고객과 공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견해도 나온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5G 속도가 최대 20Gbps로 4G보다 20배가량 빠를 것이라고 선전하며 가입자를 모았지만, 실제로는 LTE보다 약간 빠르거나 느린 경우도 있다"며 "많은 5G 고객이 5G 서비스 부실로 LTE 모드로 이용 중인 상황에서 이통3사가 전국적인 커버리지 확대 노력보다 일부 지역 내 소폭의 속도 차에 치중하는 모습이 씁쓸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SKT 기자간담회
[촬영 최현석]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