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9173 0722019062753369173 02 0201001 6.0.16-HOTFIX 72 JTBC 0 popular

갑자기 '사유지 출입금지'…등산로 곳곳에 무슨 일이

글자크기


[앵커]

주민들이 늘 다니던 등산로에 어느날 외부인은 들어가지 말라는 현수막이 걸렸습니다. 땅 주인이 못들어가게 하는 것인데요. 지자체는 어쩔 수 없다고 합니다. 등산로나 산책로 곳곳에서 이런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밀착카메라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전명숙/주민 : (이 동네에) 온 이유가 그거죠. 다라고 할 수 있죠. 자연 속에서 산책하고 등산하고 그러려고 왔어요. 그 한 가지거든요.]

경기 수원 광교신도시의 한 아파트 단지 앞입니다.

이렇게 공원이 조성돼 있고 산책로가 마련이 돼 있는데요.

이 숲길을 따라서 20분 정도만 걸어가면 저수지가 나온다고 합니다.

그래서 평소에 주민들이 애용하던 길인데 그런데 이달 초부터는 통행이 막혔다고 합니다.

무슨 일인지 들어가서 한번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길을 따라가면 광교산과 이어지는 계단이 나옵니다.

산책로 입구입니다.

여기 보시면 등산로가 협소하니 자전거나 오토바이 운행을 자제해달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수원시청에서 내걸었습니다.

그런데 바로 뒤에 보시면요, 이 장소는 개인 사유지임을 알려준다는 내용의 현수막이 또 걸려 있는데요.

원래는 이쪽 방향으로 가야지 저수지로 가는 길이 나옵니다.

등산로 방향 8곳에 같은 현수막이 걸려있습니다.

인근에 땅을 가진 사람들이 소유권을 주장하면서 출입을 막아선 것입니다.

[박요한/주민 : 대다수 주민분들은 현수막이 걸린 것 자체가 많이 낯설어하고. 내가 정말 가도 괜찮은 걸까? 사유재산을 혹시나 침범해서 어떤 불이익을 당할까 이런 걱정…]

갈등이 불거지기 시작한 것은 인근 땅주인들이 경작을 위해 산책로에 차를 갖고 오면서였습니다.

[장명선/주민 : 위험하죠, 아이들하고 손 잡고 다닐 수도 있고 한데. 차가 다닐 수 없는 길이잖아요. 저희가 이사를 했을 때도 그렇게 알고 했고.]

차량 진입을 막는 말뚝을 설치하기도 했습니다.

땅주인들은 농사를 지으려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안성재/토지주 : 경운기는 들여보내고 승용차나 화물차는 들어갈 수 없다는 거예요. 그러면 저희도 사유재산에 대해서 권리를 주장하겠다. 바로 거기가 여기에요.]

지자체가 인근 지역을 개발할 때 토지주들과 아무런 상의가 없었다는 것입니다.

정작 관할 구청은 아파트 주민들과 토지주 간의 문제라며 선을 긋습니다.

[구청 : 우리가 깊이 관여를 못해요. 개인 사유지이기 때문에. 그 일대를 다 전체를 조사해서 누구 거고 누구 거고 하지 않는 이상 알 수가 없어요.]

경기 오산시에 있는 마등산입니다.

지난해 3월 아파트 단지 옆에 조성된 산책로의 출입을 땅 주인이 갑자기 막았습니다.

주민들은 토지주가 따로 설치해 준 계단을 이용해 가파른 길을 올라가야 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가파른 길에서 이어진 등산로도 또 다른 땅주인에 의해 막혔습니다.

[주민 : 최근에 두 달 전에 그걸 막아놨더라고 갑자기. 그러니까 주민들이 항의를 한 거지. 여기도 못 가고 저기도 못 가면 되느냐.]

지자체에서 주인도 모르게 사유지에 등산로를 설치한 경우도 있습니다.

칠보산으로 올라가는 입구입니다.

이렇게 바닥을 보시면 걷기 편하게 나무 계단이 설치가 되어 있고요, 길 한 켠에는 울타리도 마련이 돼 있습니다.

한눈에 봐도 지자체에서 조성을 잘해놓은 것인데요.

이렇게 200m 달하는 구간에 등산로가 마련이 되어 있습니다.

[주민 : (사유지인지) 몰랐어요. 진짜 몰랐어요. 그리고 계단이 전에 없었어요. 지금은 있잖아요. 대부분 손대는 건 수원시에서 하는 거죠.]

최근 땅주인이 시청에 민원을 제기한 상황.

[김정래/등산객 : 아니 그럼 등산을 어디로 다녀. 산으로 날아다닐 수도 없고.]

시청에서는 사유지인지 알았지만 등산객들의 안전을 위해 길을 조성해놨다고 말합니다.

[수원시청 : 개인 땅 맞으세요. 위험해서 설치를 하는 것들이 있는데 모두 다 알려 드리고 하지 않는 경우도 있어요. 원하신다고 하시면 저희가 다 철거를 해야겠죠.]

칠보산 관리는 우리 모두의 몫이라고 쓰여있지만 이곳 역시 사유지입니다.

지자체가 공익을 앞세운다는 이유로 정작 현장의 갈등을 방치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인턴기자 : 곽윤아)

이선화, 김정은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