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8923 0032019062753368923 01 0106001 6.0.8-hotfix 3 연합뉴스 0

신형 120㎜ 자주박격포 개발 성공…"사거리 최대 2.3배 ↑"

글자크기

"화력 2배 증가…100여개 중소업체들 참여해 국산화 100%"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방위사업청은 2014년 3월부터 개발해온 120㎜ 자주박격포와 사격지휘차량이 시험평가결과 군의 요구기준을 모두 충족했다고 27일 밝혔다.

연합뉴스

방사청, 신형 120밀리 자주박격포 개발 성공
[방위사업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신형 120㎜ 자주박격포는 기존 4.2인치 박격포 대비 사거리가 최대 2.3배, 화력이 1.9배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차량의 회전 없이도 박격포 자체가 360도 회전하며 목표물 변경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또 자동화 사격지휘체계도 갖춰 다른 체계와 연동해 실시간 임무를 수행할 수 있으며, 유사시 개별 포마다 구축된 독자적인 지휘시스템으로 화력지원을 지속할 수 있다.

방사청은 "기존 박격포 운용 인력의 75% 수준(중대기준 32명→24명)으로 운용이 가능해 미래 군 구조개편에 따른 운용인력 감소에도 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방사청, 신형 120밀리 자주박격포 개발 성공
[방위사업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번 무기체계는 413억원이 투자됐으며, 한화디펜스, S&T중공업 등 국내 방산업체들과 100여 개 중소협력업체가 참여해 '국산화율 100%'를 달성했다.

방사청 김기택(육군 준장) 기동화력사업부장은 "120㎜ 자주박격포와 사격지휘차량 개발 성공으로 기계화부대의 임무수행 능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수출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