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6014 1112019062753366014 06 0602001 6.0.21-HOTFIX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1564800000 1561564805000 related

'구해줘2' 윤종빈-이동민, 극의 활력소 역할 톡톡..당찬 포부 담긴 종영 소감

글자크기
종영을 앞두고 있는 OCN ‘구해줘2’의 윤종빈, 이동민이 신인 배우의 당찬 포부가 담긴 마지막 촬영 소감을 전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26일 공식 SNS를 통해 ‘구해줘2’ 마지막 회 촬영장에서의 윤종빈, 이동민의 사진과 함께 종영 소감을 게재했다.

먼저 윤종빈은 “첫 촬영부터 많이 긴장돼 부족한 모습을 보여드린 것 같은데 항상 격려해주시고 잘 할 수 있다고 응원해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많은 선배님 그리고 현장에 계신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좋은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스럽고 큰 행복이었다. 성장된 모습을 보여드리는 배우가 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정성한 가득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동민은 “긴장을 많이 했음에도 도전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노력하면 할 수 있다는 좋은 말씀을 해주셨던 감독님, 작가님에게 감사드리고 고생 많으셨던 스태프분들, 그리고 함께 할 수 있어 더할 나위 없이 좋았던 연기자 선배님들께도 감사드린다. 항상 배움의 자세를 가지며 끊임없이 나아가는 배우가 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구해줘 2’에서 윤종빈은 극 중 반항적인 고등학생이지만 어딘가 모르게 허당기 있는 모습으로 김민철(엄태구)를 쫓아다니는 유환희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표현하며 비교적 안정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동민 역시 윤종빈과 함께 풋풋한 매력으로 극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며 자신의 캐릭터를 그려냈다.

신선한 마스크와 우월한 비주얼, 비교적 안정적인 연기로 차세대 핫루키 배우로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윤종빈과 이동민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구해줘2’는 오늘(27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