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5909 0042019062753365909 02 0201001 6.0.14-RELEASE 4 YTN 0 popular

[단독] '패스트트랙 충돌' 국회의원 소환통보 시작

글자크기

[앵커]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 안건 지정을 둘러싼 충돌로 현역 국회의원 3분의 1이 수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경찰이 오늘(27일)부터 관련 혐의를 받는 국회의원들에게 출석 요구서를 보내고 본격적인 소환조사에 착수합니다.

김태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4월 말, 국회에선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극한 대치가 이어졌습니다.

패스트트랙 안건지정을 둘러싸고 여야가 물리력까지 동원해 정면 충돌한 겁니다.

장외에선 고소, 고발 전이 이어졌고 현역 국회의원 97명을 포함해 모두 164명이 수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경찰은 전담수사팀을 꾸리고 210GB 분량의 방대한 국회 CCTV 영상을 분석하면서 혐의 입증에 주력해왔습니다.

그리고 본격적인 수사착수 한 달여 만에 의원들에 대한 소환조사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영상을 통해 혐의사실이 확인된 사람부터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영상분석이 완료됐느냐, 고발인 조사나 피해자 조사 등 절차가 완료됐느냐. 절차가 완료돼야 피고발인을 부를 수 있으니까요. 그 조건이 맞은 사람 중에 부를 거예요.]

첫 소환통보 대상에는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의원들은 채 의원이 회의에 나오지 못하게 하려고 6시간 넘게 사무실 문을 점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채이배 / 바른미래당 의원 (지난 4월) : 감금 상태라 법안 논의도 안 되고 소집도 어려워지는 상황입니다. 필요하다면 창문을 뚫어서라도 나가야 하는 게 아닌가….]

경찰은 피고발인들에게 출석 요구서를 보내 소환 일정을 확정 짓는 대로 본격적인 조사 준비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YTN 뉴스 채널 구독하고 백화점 상품권 받자!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