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5242 0292019062653365242 05 0506002 6.0.14-RELEASE 29 OSEN 0

'퇴장' 문선민, "원래 심판에 항의 잘 안 하는데... 죄송합니다"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전주, 우충원 기자] "심판에 항의를 잘 안 하는데..."

전북 현대는 2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서 1-1 무승부를 기록한 뒤 이어진 승부차기서 3-5로 패배, 8강 진출권을 내줬다.

전북은 전반 26분 김신욱이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선제압에 성공했지만 후반 만회골을 내주며 1-1로 전후반 90분을 마무리 했다.

연장서도 골을 넣지 못한 전북은 상하이와 승부차기 끝에 3-5로 패배, 8강 진출권을 내주고 말았다.

연장전서 퇴장 당한 문선민은 사과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그는 “참았어야 했는데 퇴장을 당해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상대 수비가 계속 밀치고 잡고 하는 상황에서 처음엔 참았다. 끝까지 경기를 해야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제치고 나가는 상황이라 흥분했다”면서 “경기가 중단됐지만 휘슬 소리를 듣지 못했다. 공이 살아 있다고 생각했고 따라갔는데 그 선수가 다시 밀어서 당황했다”고 밝혔다.

심판판정에 대해서는 "원래는 심판 항의를 잘 안한다. 근데 오늘은 심판들이 경기를 과열시킨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전북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