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4418 1092019062653364418 02 0201001 6.0.8-hotfix 109 KBS 0

[단독] 약물 과다 투여로 사망…한양대병원 은폐 의혹

글자크기

[앵커]

서울 한양대학교 병원에서 약물을 과다 투여해 환자가 숨졌는데도 병원 측이 이를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경찰이 해당 의사를 입건하고 병원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한양대학교 병원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의료 사고가 났는데 이를 은폐했다는 정황이 포착됐기 때문입니다.

병원 의무기록실과 법무팀 사무실 등을 들러 환자 진료기록부 등을 확보했습니다.

지난 2014년 말, 이 병원에서 30대 남성이 당뇨족 재건 수술을 받은 후 숨진 것과 관련해섭니다.

당시 수술 과정에는 문제가 없는 걸로 알려졌지만, 환자가 회복하는 과정에서 한 전공의가 마약성 진통제인 '펜타닐'을 적정량보다 훨씬 많이 투여했다는 겁니다.

환자는 중환자실로 옮겨졌지만 뇌사 상태에 빠졌고, 이듬해인 2015년 1월 끝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펜타닐을 처방한 사람은 1년차 전공의였던 A 씨로 지금도 한양대 병원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A씨/진통제 처방 의사/음성변조 : "(이런 사실이 있나요?) 수사에 대해선 전달받은 적 없구요, 다른 부분은 드릴 말씀이 없을 것 같아요 지금은."]

수술 책임자였던 교수는 이를 병원에 보고했지만, 해당 전공의는 아무런 처분을 받지 않았습니다.

병원은 환자 가족들에게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최근 A 씨를 과실 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당시 의대 교수 2명을 참고인으로 조사했습니다.

또 오늘(26일)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진료기록부를 분석해 보건복지부에 의료사고 여부에 대한 감정을 맡길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김지숙 기자 (vox@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