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4246 0722019062653364246 07 0701001 6.0.17-RELEASE 72 JTBC 0

한국 가곡 '기다리는 마음' 부르며…'다뉴브 참사' 애도

글자크기


[앵커]

헝가리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함께 부른 우리 가곡입니다. 헝가리에서 일어난 다뉴브강 참사를 애도하는 노래였습니다. 악단을 이끈 세계적인 지휘자 이반 피셔는 "작은 위로 나마 전하고 싶었다"고 했습니다.

권근영 기자입니다.

[기자]

기다림의 애끊는 마음을 담은 우리 가곡이 울려퍼졌습니다.

헝가리 오케스트라 63명의 단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낯선 언어로 익숙하지 않은 노래를 불렀습니다.

노래를 마치고는 묵념하듯 침묵했습니다.

지휘자는 지휘봉 대신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이반 피셔/부다페스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을 한없이 기다리는 간절한 마음을 담은 애도곡을 준비했습니다.]

내한 공연을 준비하던 중 23명이 숨진 다뉴브강 참사가 일어나자 악단은 애도의 마음을 담아 우리 가곡 '기다리는 마음'을 골라 연습했습니다.

이 악단은 3년 전 서울에 왔을 때도 앙코르곡으로 '아리랑'을 깜짝 선물했습니다.

이 아리랑은 사고가 난 뒤 헝가리 다뉴브강에서도 불렸습니다.

부다페스트 시민들이 한국 희생자들을 위로하는 마음을 담아 마련한 추모제에서였습니다.

(화면제공 : 롯데문화재단·빈체로)

권근영, 지윤정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