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4114 0432019062653364114 01 0101001 6.0.13-RELEASE 43 SBS 0 popular

한국당 법사위원장의 몽니…상임위에는 슬그머니 출석

글자크기

<앵커>

국회 정상화를 번복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오늘(26일) 열린 국회 상임위원회에는 모두 출석하면서 은근슬쩍 국회에 복귀하는 거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나왔습니다. 그런데 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한국당과 합의 없이 처리된 법안은 법사위에서 막겠다고 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을 다루는 정개특위 소위.

예상과 달리 참석한 한국당 의원들에게 급히 자리를 내주는 모습이 눈에 띕니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자유한국당이 이쪽 아니에요? 선배님이 왜…]

[원혜영/더불어민주당 의원 : ….내가 따뜻하게 해 놨어.]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왜 이렇게 데워 놓으신거... 날도 더운데 왜 데워 놓으시고…]

국회 정상화 합의를 뒤엎고 '선별적 복귀'를 선언한 한국당이 오늘 열린 상임위에는 모두 참석했습니다.

기재위의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자사고 지정 취소 문제를 논의한 교육위도 예정대로 진행됐습니다.

슬그머니 국회 복귀라는 말까지 나온 상황.

하지만, 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여야 4당끼리 처리한 법안은 법사위에서 막겠다고 했습니다.

[여상규/국회 법제사법위원장 : 자유한국당 참여 없이 처리됐거나, 소위에서 표결처리된 그런 법안들은 관계 상임위로 다시 회부를 하겠습니다.]

전체회의 통과하더라도 법사위에서 법안 심사 안 하겠다, 즉 본회의 상정을 막겠다는 것인데 여야 4당은 도 넘은 몽니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법사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의 당직이 아닙니다. 자유한국당의 몽니가 도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여상규 법사위원장의 오늘 발언은 현안을 마냥 외면할 수도 없는 상황에서 재협상 동력을 키워야 하는 한국당의 속내를 보여준다는 평가입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이승환·하 륭, 영상편집 : 최진화)

▶[마부작침] 2019 청소년 성매매 리포트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