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4109 0292019062653364109 06 0602001 6.0.8-hotfix 29 OSEN 0

'수미네반찬' 김수미와 셰프들, 150명 장병들에게 따뜻한 식사‥"상상도 못했다" 감동[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조경이 기자] 150명의 장병들이 김수미와 셰프들의 요리에 감동했다.

26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 칠곡 대대 50사단을 찾은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김수미와 셰프들은 150명의 장병들을 위한 저녁 식사 준비에 착수했다. 준비 시간은 단 3시간.

장병들이 제일 먹고 싶어하는 반찬은 단연 고기였다. 이날의 저녁 메뉴는 삼겹살과 등갈비묵은지김치찌개, 새우 볶음, 전복 볶음, 깻잎김치, 장조림 등 7가지 반찬이었다.

김수미가 깻잎김치를 만들기 시작했다. 순식간에 양념장을 만들었지만 많은 양의 깻잎에 일일이 양념을 묻히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최현석은 엄청난 양의 등갈비로 묵은지김치찌개를, 여경례는 전복 볶음과 새우볶음을 맡았다.

깻잎김치를 마무리한 김수미는 오이고추를 된장에 무쳐서 반찬을 만들었다.

OSEN

최현석은 등갈비묵은지김치찌개를 불에 올려뒀지만 너무 많은 양에 익지 않았고 다시 소분해서 나눠서 끓이기 시작했다. 이후 삼겹살과 목살을 150인분씩 굽기 시작했다.

6시. 저녁 식사 시간이 됐다. 익지 않았던 등갈비묵은지김치찌개가 가까스로 완성됐다.

김수미가 장병들에게 "엄마 밥 먹고 싶죠? 맛있게 김치랑 다 담가왔어요. 조금 먹으면 영창 보낼거에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병들은 군대에서 먹기 힘든 삼겹살과 목살을 보고 "너무 맛있겠다"며 감탄했다.

OSEN

식사를 시작한 장병들은 "너무 맛있다" "진짜 밥같은 밥이다" "깻잎을 여기서는 못 먹는데 너무 맛있다" "군대 뿐만 아니라 밖에서도 먹기 힘든 반찬" "군대에서 못 먹을 반찬들" 등 감탄이 이어졌다. 또한 "저희를 위해 밥까지 손수 해주시고 영광스럽다" 등 진심으로 김수미표 식단에 감동했다.

김수미가 맛있게 먹는 장병들의 모습을 보며 흐믓한 미소를 지었다. "맛있게 먹어줄 사람이 있으니 되려 신난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한 장병은 "눈물 나려고 한다. 군 생활 열심히 하긴 했나보다 행복한 날이 오네"라고 전했다. 또한 "상상도 못한 일" "역사적인 날이야"라고 입을 모았다.

OSEN

김수미와 셰프들은 150명의 식사를 준비하고 배식까지 힘든 시간에도 끝까지 미소를 잃지 않았다. 150번째 장병까지 무사히 배식을 마쳤다.

이후 ' 수미네 반찬'에서 준비한 특별한 코너인 '엄마 반찬을 찾아라' 시간이 펼쳐졌다. 반찬을 직접 만들어 군부대를 찾은 어머니들과, 그 반찬만 보고 자신의 어머니임을 확신하는 장병들이 손을 드는 코너다.

rookeroo@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