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3857 1072019062653363857 05 0506001 6.0.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헐크 동점골…전북, 상하이와 1-1로 연장 돌입(후반 종료)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전주, 박주성 기자] 경기는 연장으로 이어진다.

전북현대는 26일 저녁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상하이상강이 1-1로 90분을 마쳤고, 이로써 경기는 합계 2-2가 돼 연장전에 돌입한다.

전북은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김신욱을 세우고 2선에 로페즈, 임선영, 손준호, 문선민이 배치됐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신형민이 자리했고 포백은 김진수, 김민혁, 홍정호, 이용이 구성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상하이는 3-4-3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엘케손, 오스카, 헐크가 섰고 2선에 장웨이, 양시완, 아흐메도프, 왕센차오가 배치됐다. 스리백은 스커, 허관, 웨이젠이 구성했고 골문은 얀준링이 지켰다.

경기 시작과 함께 상하이가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하지만 헐크의 슈팅은 벽에 막혔다. 전반 3분 로페즈의 기습적인 슈팅은 살짝 벗어났다. 전반 4분 김신욱은 허관과 충돌하며 프리킥을 만들었다. 이 크로스를 홍정호가 머리로 연결했지만 약했다.

전반 12분 문선민은 오른쪽 측면에서 날카로운 침투로 프리킥을 만들었다. 전반 15분 헐크의 슈팅은 골대를 때렸고, 흘러나온 공을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옆그물을 때렸다. 전반 16분 임선영의 강력한 슈팅은 골키퍼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전반 20분 이용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김신욱이 헤딩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지만 살짝 벗어났다. 전반 26분 전북의 골이 터졌다. 문선민이 내준 패스를 손준호가 올렸고 이를 김신욱이 정확한 슈팅으로 해결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4분 로페즈는 임선영과 원투패스를 주고받은 후 강력한 슈팅으로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38분 송범근은 헐크의 예리한 슈팅을 어렵게 쳐냈다. 전반 41분 김진수는 불안하게 걷어내 자책골을 넣을 뻔했고 송범근이 가까스로 걷어냈다.

후반에도 경기는 치열했다. 양 팀은 중원에서 허리싸움을 펼치며 상대의 빈틈을 찾았다. 후반 13분 전북에 위험한 상황이 찾아왔다. 김진수가 상대의 크로스를 넘어지면서 막았는데 상하이는 핸드볼 파울을 강하게 주장했다. 하지만 주심은 경기를 그대로 진행했다.

후반 20분 수비가 불안하게 걷어낸 공을 문선민은 마음먹고 발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게 떴다. 후반 27분 헐크의 기습적인 슈팅은 골대를 때렸다. 불안한 전북은 임선영을 빼고 최영준을 투입하며 수비에 무게를 뒀다.

하지만 상하이의 동점골이 터졌다. 헐크였다. 후반 35분 헐크는 패스를 받아 강력한 논스톱 슈팅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북은 다시 앞으로 나가기 시작했다. 후반 42분 문선민은 강력한 감아차기로 골문을 노렸지만 아슬아슬하게 벗어났다. 그렇게 경기는 연장으로 흘렀다.

스포티비뉴스=전주,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