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3707 0432019062653363707 02 0201001 6.0.8-hotfix 43 SBS 0

안심번호로 주문…확인 전화했다가 진짜 번호 노출

글자크기

<앵커>

요즘 음식 배달시키거나 택배 받을 때 안심번호 서비스 이용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것이 무엇이냐면 주문한 사람의 휴대전화 번호를 050으로 시작하는 일회용 임시 번호로 바꿔서 배달 기사에게 알려 주는 것입니다. 자신의 진짜 휴대전화 번호는 감출 수 있기 때문에 혼자 사는 여성들이 이 서비스를 많이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 20대 여성이 안심번호를 이용해 음식 배달을 시켰는데 배달 기사가 자신의 진짜 번호를 알아내서 만나자는 연락을 해왔다고 저희에게 제보해 주셨습니다.

어떻게 된 것인지, 제희원 기자가 그 내용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7일 밤, 20대 여성인 제보자는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배달 앱을 통해 음식을 주문했습니다.

개인 번호가 노출될 걱정에 배달 앱에서 제공하는 안심번호를 이용했습니다.

다음날 새벽 휴대전화를 확인한 제보자는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배달원으로부터 "그쪽이 마음에 드니 만나고 싶다, 목숨만은 끊지 말라"는 SNS 문자가 와 있었던 것입니다.

[제보자 : '안심번호'라는 단어 자체부터가 안전하다는 거고 제 개인정보가 노출 안 된다는 확신이 있어서 (사용한 건데) '정말 찾아오면 어떡하지' '거절했을 때 보복을 하면 어떡하지….']

안심번호를 썼는데도 어떻게 배달원이 고객 개인 번호를 알았을까.

업체 측 해명은 이렇습니다.

당시 제보자는 음식을 받지 못했는데도 '배달 종료'라는 알림을 받자 배달원에게 한차례 직접 전화를 걸었는데, 이때 제보자 번호가 노출됐다는 것입니다.

고객 입장에서는 안심번호를 썼으니 당연히 전화를 걸어도 안심번호가 유지될 줄 알았는데, 그것이 아니었습니다.

고객이 전화를 거는 순간 원래 전화번호가 뜨는 것입니다.

게다가 마음만 먹으면 SNS 주소까지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알리는 사전 공지는 없었습니다.

취재가 시작되자 안심번호는 전화를 받을 때만 유효하다는 알림이 추가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전화를 걸고 받을 때 모두 안심번호가 유지되도록 기술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오윤성/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다른 방법으로 소비자들의 전화번호가 남지 않는 방법들을 강구해야 될 걸로 봅니다. 어렵지 않을 거예요. 기술적인 문제인데.]

문제는 고객 집을 직접 찾아가는 배달업의 경우 최소한의 범죄 예방을 위해 위한 확인 절차가 없다는 것입니다.

실제 배달업 종사자의 경우 과거 성범죄나 강력범죄 같은 전과와 관련해서 취업 제한하는 규칙이 없습니다.

혼자 사는 여성들 사이에 남성 목소리 앱을 쓰거나 남자 이름을 쓰는 범죄 예방법까지 유행하고 있습니다.

범죄로부터 말 그대로 '안심'할 수 있도록 제도적 보완이 필요합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원형희)

▶[마부작침] 2019 청소년 성매매 리포트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