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3420 0432019062653363420 01 0101001 6.0.16-HOTFIX 43 SBS 0 popular

논란 예상 가능한 '조국 법무장관 카드' 꺼낸 이유는?

글자크기

<앵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서 이런 이야기가 계속 나오는 배경 짚어보겠습니다.

정유미 기자, 먼저 이런 논란 청와대도 어느 정도 예상은 했을 텐데, 그런데도 조국 카드를 검토하는 이유는 뭐라고 봐야 할까요?

<기자>

지난달 취임 2주년 대담 때 문 대통령이 조국 수석 관련해서 한 말이 있습니다.

그것부터 들어보시죠.

[문재인 대통령 (지난달 9일, 취임 2주년 대담) : 지금 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개혁들은 상당히 다 했다고 생각합니다. 법제화하는 과정이 남아 있는데 (조국 수석이) 그런 작업까지 성공적으로 마쳐주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이 얘기를 두고 청와대 좀 더 있으라는 거다, 국회로 가라는 거다, 해석이 분분했습니다.

조 수석 스스로 의회형 인간이 아니라고 선을 그은 상황이라면 법무장관 가서 사법개혁 완수해라, 이게 문 대통령의 주문인 셈입니다.

<앵커>

그런데 2011년 이명박 정부 때도 민정수석을 바로 법무장관으로 기용한 적이 있었는데 그때 야당이었던 민주당이 당시에는 다른 얘기를 했었다는 지적도 있던데요?

<기자>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권재진 민정수석을 법무장관 후보로 지명하자 야당이던 민주당은 선거를 관리해야 하는 자리에 민정수석을 기용한 것은 최악의 회전문 인사라고 비판했었습니다.

당시 손학규 민주당 대표 얘기 들어보시죠.

[손학규/당시 민주당 대표(2011년 7월) : 민정수석을 법무장관에 임명하려고 하는 것은 힘의 정치입니다. 그 힘의 정치는 결국 대통령에게 독이 될 것입니다.]

때문에 잣대가 달라진 거 아니냐, 이런 비판이 나오기도 합니다.

다만, 그때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었던 문 대통령은 당시에도 민정수석이라도 검찰 중립성을 위해 노력해온 분이면 무슨 문제가 있겠냐, 권재진 반대 이유는 검찰 장악 우려 때문이라고 했었습니다.

오늘(26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행이 법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조국 법무장관 카드를 포함한 최소 중폭의 개각은 이르면 다음 달 말 발표되는데 이낙연 총리와 강경화 외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유임될 거라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신동환, 영상편집 : 박정삼, 현장진행 : 김세경)

▶ 조국 법무장관 '검증 중'…지명도 되기 전에 "반대"

▶[마부작침] 2019 청소년 성매매 리포트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