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2305 0182019062653362305 01 0104001 6.0.8-hotfix 18 매일경제 0

한국당 여성당원 행사 `엉덩이춤` 논란

글자크기
매일경제

자유한국당 여성당원들이 당 행사에서 엉덩이춤을 추고 구호를 붙인 속바지를 보이는 퍼포먼스를 해 논란이 일 전망이다. 한국당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전국 여성당원 1600여명이 참석한 '2019 한국당 우먼 페스타'를 개최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행사에 일부 참석했다.

이날 행사 중 시도당별로 당원들이 무대에 서는 자리에서 문제의 사건이 발생했다.

경남지역에서 온 것으로 알려진 스무명 가량의 여성당원들이 엉덩이춤을 췄다. 이들 중 5명가량의 당원들은 일명 '몸빼바지(일바지)'를 내린채 빨간색으로 '한국당 승리'라는 구호를 한글자씩 박은 속바지를 입은 엉덩이를 내밀었다. 이날 행사에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강의, 주제별 토론, 시도 여성위원회 화합의 한마당, 시도 장기자랑, 여성당원과의 토크 등 다양한 일정들이 마련됐지만, '엉덩이춤' 논란에 한국당의 친(親)여성 행보는 묻히는 형국이다.

한국당 중앙여성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희경 의원은 '엉덩이춤' 논란이 일자 당혹스런 기색을 보였다. 송 의원은 행사 후 매일경제와의 통화에서 "이번 행사에 원탁토론 등 커리큘럼도 많았고 여성공천 30%, 성별전쟁 아웃 등 여성당원들의 희망을 모은 행사였다"면서 "그런데 전체 행사 중 3~5초가량의 일이 가십이 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월 같은 행사를 할 때 참가자들이 지루해 해서, 이번에는 시도당 여성위원 별로 노래를 해도 좋고 정치혁신에 대해 말해도 좋고 '자율적으로 하라'는 지침을 줬다"면서 "리허설을 한 것도 아니고, 하라고 시킨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근 한국당은 자당이 취약한 여성·청년 친화 행보를 하고 있지만, 연달은 해프닝들로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있다. 최근 한국당은 2030세대 10여명을 부대변인으로 임명하고 전국 청년당원 행사를 개최했지만, 황교안 대표의 '무스펙 아들 취업' 발언으로 이같은 노력은 빛을 바랬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윤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