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1674 1112019062653361674 04 0403001 6.0.8-hotfix 111 서울경제 0

'미국판 쿠르디'의 비극···하늘로 쫓겨난 난민 부녀

글자크기

美로 향하던 엘살바도르 가족

멕시코 국경江서 급류 휩쓸려

양국 접경 사망 이민자 283명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멕시코 국경에서 강을 헤엄쳐 미국으로 가려다 익사한 중남미 이민자 부녀의 모습이 국제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4년 전 터키 남서부 해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세 살배기 시리아 꼬마 알란 쿠르디를 연상시키는 이 사진은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 벌어지고 있는 비극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반(反)이민정책에 대한 논란을 키우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외신들은 한 남성과 아이가 강가에서 나란히 숨진 채 엎드려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아이는 아빠의 가슴까지 말려 올라간 검은 티셔츠에 몸을 넣고 한쪽 팔로 아빠의 목을 감싸고 있다. 해당 사진은 멕시코 일간 라호르나다의 사진기자 훌리아 레두크가 찍은 것으로 사진 속 시신은 엘살바도르 출신의 25세 오스카르 알베르토 마르티네스 라미레스와 그의 23개월 된 딸 발레리아로 밝혀졌다.

이들 가족은 지난 23일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 도착해 리오그란데강을 건너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르티네스가 딸 발레리아를 안고 강을 건넌 후 딸을 강둑에 앉혀놓고 건너편에 있는 아내를 데리러 다시 헤엄쳐 가자 놀란 딸이 강으로 뛰어든 것이다. 아빠는 얼른 돌아와 딸을 붙들었지만 급물살에 휩쓸려 부녀가 함께 참변을 당했다. 레두크는 맞은편에서 이 상황을 지켜본 아내 타니아 바네사 아발로스가 오열하며 경찰에 이같이 진술했다고 전했다. 부녀의 시신은 이튿날 아침 사고가 일어난 지점에서 수백m 떨어진 멕시코 마타모로스의 강가에서 발견됐다.

국제사회는 불법난민의 참극이 이어지는 것을 안타까워하며 미국의 반이민정책을 비난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미국이 (이민자를) 거부할수록 목숨을 잃는 사람이 는다”고 말했다. 미국 민주당의 코리 부커 상원의원(뉴저지)도 “이는 트럼프의 비인도적인 이민정책의 결과”라고 지적했다.

실제 엘살바도르·과테말라·온두라스 등 중미국가에서 출발해 미국과 멕시코 국경을 넘으려는 불법이민자들 사이에서 같은 비극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지난해 국경의 사막과 강에서 사망한 이민자는 283명에 달한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