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1595 0092019062653361595 04 0404001 6.0.8-hotfix 9 뉴시스 0

오만, 요르단강 서안 팔 자치지구에 대사관 개설 발표

글자크기

팔레스타인 국민에 대한 지원 나타내기 위해 결정

뉴시스

【무스카트(오만)=AP/뉴시스】카부스 빈 사이드 오만 국왕이 지난 1월14일 오만 무스카트의 베이트 알 바라카 왕궁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사진에는 보이지 않음)과 회담하고 있다. 오만은 26일 팔레스타인 국민들에 대한 지원을 나타내기 위해 요르단강 서안의 팔레스타인 자치지구에 대사관을 개설한다고 밝혔다. 2019.6.2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나마(바레인)=AP/뉴시스】유세진 기자 = 오만은 26일 요르단강 서안의 팔레스타인 자치지구 라말라에 대사관을 개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러한 발표는 바레인이 팔레스타인 경제에 초점을 맞춘 트럼프 미 행정부의 중동평화계획을 논의하는 정상회담을 여는 것에 맞춰 나왔다.

오만 외교부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은 대사관 개설 계획을 알렸다. 외교부는 이는 팔레스타인 국민들에 대한 오만의 지원을 위해 결정됐다고 말했다.

아라비아 반도 동쪽 끝에 위치한 오만은 이란과 긴밀한 유대 관계를 맺는 등 걸프 지역의 다른 아랍 국가들과 종종 다른 독자적인 외교정책을 택하고 있다.

카부스 빈 사이드 오만 국왕은 지난해 10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오만 방문을 받아들여 회담을 가지기도 했다. 이는 1996년 시몬 페레스 당시 총리 이후 22년만에 이뤄진 이스라엘 총리의 오만 방문이었다.

dbtpwl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