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0864 0032019062653360864 04 04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53046500

홍콩 시위대, 한국 등 'G19' 영사관 방문해 청원서 전달

글자크기

"G20 회의 때 홍콩 문제 관심 가져달라"…중국 제외

캐리 람 지지도, 역대 홍콩 행정장관 중 최저 기록

연합뉴스

홍콩 시위대, 영국영사관에 서한 전달
(홍콩 AP=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의 뜻을 국제사회에 알리기 위한 홍콩 시민들의 대규모 시위가 예정된 26일 홍콩 주재 영국영사관 앞에서 한 남성이 기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시위대의 주장을 담은 서한을 영사관 관계자에게 전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26일 한국 등 홍콩 주재 '주요 19개국(G19)' 영사관을 찾아 송환법 반대의 취지를 설명하는 청원서를 전달했다.

'송환법 완전 철폐'를 요구하는 홍콩 시민 1천500여 명은 이날 오전 9시 홍콩 도심 센트럴의 차터가든 공원에서 모인 후 몇 갈래로 나눠 미국, 영국, 캐나다, 독일 등 각국 영사관을 찾아갔다.

이날 홍콩 시민들은 중국을 제외한 'G19' 영사관을 방문해 영어와 해당국 언어로 적힌 청원서를 전달했다.

시위대는 오후 2시 무렵 애드머럴티 지역에 있는 한국 총영사관을 방문했으며, 주홍콩 정무영사에게 영어와 한국어로 각각 적힌 청원서를 전달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 앞으로 보내진 이 청원서는 홍콩 시민들이 송환법 철폐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하고,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홍콩 문제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호소했다.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열린다. 이때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시위를 거론해 중국 정부를 압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날 저녁 8시 홍콩 도심인 센트럴 에든버러광장에서는 대규모 집회가 열려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각국 정상들이 홍콩 시민들의 송환법 철폐 투쟁에 관심을 가질 것을 호소한다.

한편 홍콩대학 산하 연구소가 매달 조사해 발표하는 홍콩 정부 지지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에 대한 지지도는 32.8점을 기록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역대 최저 기록은 홍콩 주권 반환 후 초대 행정장관을 지낸 퉁치화(董建華) 전 행정장관이 취임 73개월째에 기록한 35점이었다. 퉁치화는 1997년 7월부터 2005년 3월까지 행정장관을 지냈다.

역대 행정장관들은 집권 말기에 최저 지지도를 기록했지만, 2017년 7월 취임한 캐리 람 장관은 집권 24개월째에 지지도가 급락해 '레임덕'이 벌써 나타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홍콩 행정장관의 임기는 5년이다.

실제로 전날 예정됐던 민관 혼합 공공주택 계획의 발표가 연기되고, 전날 열리기로 예정됐던 지역구 선거 공청회마저 시위대의 반발을 우려해 취소되는 등 레임덕을 보여주는 현상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홍콩교구 추기경을 지낸 요셉 전 등 홍콩의 저명인사들마저 12일 시위 진압에 대한 진상 조사 등 정부의 '양보'를 촉구하고 나섰지만, 캐리 람 장관은 지난 주말 재계와의 만남에서도 경찰의 행동을 옹호하는 등 완고한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2일 수만 명의 홍콩 시민이 입법회 건물 주변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저지 시위를 벌이자 경찰은 최루탄, 고무탄, 물대포 등을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81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당시 홍콩 경찰은 시위 참여자 32명을 체포했으며, 캐리 람 행정장관과 스테판 로 경무처장은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해 시민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