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0617 0092019062653360617 04 0401001 6.0.8-hotfix 9 뉴시스 0

이라크 대통령 "美, 이란 공격에 우리 영토 사용 안돼"

글자크기

"전쟁 시작하기는 쉽지만 끝내긴 매우 어려워"

뉴시스

【미 중부사령부·AP/뉴시스】미군 소속 정찰 무인기(드론)가 이란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면서 미 중부사령부가 21일(현지시간) 공개한 지도 및 이미지. 가운데 좁은 해협이 호르무즈 해협이고, 윗쪽이 이란, 아랫쪽이 아랍에미리트 영토이다. 그 사이에 그려진 4개의 선 중 노란선이 미 무인기의 비행로이고, 붉은 선은 이란과 아랍에미리트,오만의 영해를 가르킨다. 그리고 검은선은 이란이 주장하는 영해를 나타내고 있다. 미군 무인기가 피격 당한 지점을 보면, 이란의 영해과 가깝기는해도 분명 영해 밖이라는 것이 미국의 주장이다. 오른쪽 사진은 무인기 격추 순간을 찍은 영상을 캡처한 것이다. 2019.06.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바르함 살리흐 이라크 대통령이 미국과 이란 간 긴장 고조 국면에서 자국 영토를 통한 미국의 대(對)이란 공격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살리흐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이뤄진 CNN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 영토가 이란을 포함해 어떤 이웃나라에 대해서도 적대행위 기착지로 활용되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적대행위 기착지는) 이라크 정부와 미국 간 합의사항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월 이라크에 미군기지를 둔 이유 중 하나로 '이란을 살펴보려는 것'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살리흐 대통령은 또 미국의 이란 제재와 관련, 한 국가의 행동변화를 위한 제재 실효성에 의문을 표했다. 그는 "이라크는 1990년대에 이뤄진 제재로 고통을 받았다"며 "이라크 사회에 피해를 입힌 파괴는 심지어 지금까지 오래 이어졌다"고 했다.

그는 또 최근 선박피격 및 미 무인정찰기 격추 등으로 미국과 이란 간 긴장이 높아지는 상황과 관련해 "전쟁을 시작하는 것은 쉽지만, 끝내는 것은 매우, 매우 어렵다"고 경고했다.

imzero@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