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60270 0182019062653360270 03 0303001 6.0.8-hotfix 18 매일경제 0

몸값 너무 불렀나…넥슨 매각 결국 불발

글자크기
매일경제
올해 인수·합병(M&A) 시장 최대어로 꼽힌 넥슨 매각전이 사실상 무산됐다. 매각 측과 매수 측 간 가격 차이가 워낙 커 임자를 찾지 못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정주 NXC 대표(사진) 입장에서 인수 후보들이 눈높이를 충분히 맞추지 못했다고 판단한 것도 매각을 보류하게 된 핵심 요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김 대표가 넥슨 지주회사인 NXC 매각 보류를 결정하면서 매각전에 참여한 후보들도 매각전에서 철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넥슨 매각은 본입찰 과정에서 가격, 조건 등에 합의를 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초 김 대표는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NXC 지분 전량(98.64%)의 매각을 결정하고 국내외 전략적투자자(SI)와 재무적투자자(FI)들을 대상으로 협상을 진행해왔다. 지난달 말 진행된 본입찰에는 카카오, 넷마블 등 국내 게임 관련 업체들뿐만 아니라 MBK파트너스, KKR, 베인캐피털 등 글로벌 초대형 사모펀드(PEF)가 참여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XC는 공식적으로 매각 철회를 밝히지 않았다. NXC 관계자는 "매각 철회에 관해 밝힐 게 없다"고 했다. 그러나 이번 인수전 핵심 관계자가 "넥슨 쪽에서 매각 보류를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 당분간은 매각 동력을 만들기 힘들 것"이라고 밝히는 등 관련 업계에서는 매각 보류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모양새다.

매각이 무산된 배경으로는 김 대표와 인수 후보들이 제시한 조건이 큰 차이를 보였기 때문으로 보인다.

김 대표 측은 최대 15조원을 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무산이 기정사실화된 가운데 관련 업계에서는 향후 재매각 추진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넥슨의 경우 소유·경영이 분리돼 언제든 재매각이 추진될 가능성이 있지만 IB업계와 게임업계 모두 재매각에 나서도 시장의 흥행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올 초 '넥슨 매각 시나리오' 중 하나로 '매각 무산'을 꼽은 위정현 중앙대 경영학부 교수는 "다만 김 대표가 원하는 액수로 (입찰 참가) 기업들이 (액수를) 바꾸지 않는 이상 딜은 '무기한 보류' 상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IB업계에서 김 대표에 대한 신뢰도가 하락했다는 점도 재매각 흥행 가능성을 낮게 만드는 요인으로 꼽힌다. IB업계 관계자는 "매각 과정에서 주간사가 한 차례 추가되고, 미국에서 딜과 관련된 이야기가 오가면서 국내 인수 후보들이 몹시 힘들어했다. 사실상 '깜깜이 딜'이었다"며 "재매각에 나서도 진정성에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번 매각 보류로 게임업계는 넥슨의 기업가치 하락을 우려했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중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던전앤파이터' 외에 흥행작이 없어 성장성이 낮게 평가되고 있는 넥슨의 현 상황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선희 기자 / 정석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