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57511 0252019062653357511 04 0401001 6.0.8-hotfix 25 조선일보 0

'김정일의 요리사’ 후지모토 겐지, 간첩 혐의로 체포?

글자크기
2011년 사망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요리사로 잘 알려진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藤本健二·가명)가 평양에서 체포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본 매체 데일리 신초는 공안 관계자를 인용, 후지모토가 평양에서 얻은 정보를 미 중앙정보국(CIA)에 제공한 것이 탄로나 간첩 혐의로 체포됐다는 소문이 있다고 26일 전했다. 후지모토가 평양에서 운영하던 ‘다카하시’란 음식점이 최근 영업을 중지했고 일본에 있는 후지모토의 지인과도 전혀 연락이 되지 않는 것도 그 같은 소문의 근거다. 다카하시는 북한을 방문한 일본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조선일보

‘김정일의 요리사’ 후지모토 겐지. /닛폰티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지모토는 1982년 김일성이 북한 최고지도자로 있던 때 북한으로 건너가 1년간 일했다. 다시 1987년 북한으로 가 고려호텔 요리사가 된 후 김정일의 눈에 띄어 초밥을 만들어주다가 1989년 전속 요리사로 발탁됐다. 그렇게 김정일 전속 초밥 요리사로 일하다가 2001년 탈북했다. 탈북한 뒤 ‘김정일의 요리사(金正日の料理人)’라는 책을 내기도 했다.

2012년 7월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을 받아 방북했고, 이후 2016년 4월 등 수차례 방북한 뒤 2017년 1월 평양 시내에 다카하시를 열었다.

그는 김정일 후계자로 김정남이 유력하다고 모두가 예상할 때 김정은이 후계자가 될 것을 예상해 유명해졌다. 후지모토는 지난해 4월 약 4년 만에 김정은과 재회했다. 같은 해 8월 방북한 뒤 소식이 끊겼다.

[이다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